기후위기시계
  • “죄송합니다”…음주운전 김새론, 피해 상가 찾아가 사죄
[헤럴드POP(왼쪽), YTN 캡처(오른쪽)]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음주운전 사고로 자숙 중인 배우 김새론(22)씨가 피해를 입은 상가들을 직접 찾아가 사과하고, 보상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김씨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에 따르면 김씨는 사고 이후 피해 상가를 직접 바운해 사과했다. 정전으로 인한 피해 등에 대한 보상도 마무리 단계다.

김씨의 음주운전 사고는 지난달 18일 오전 8시께 서울 강남구 학동사거리 인근에서 발생했다. 이날 김씨가 차로 들이받은 변압기가 파손돼 일대 상가 등이 약 4시간30분 동안 정전됐다.

이후 김씨는 변압기 파손비용 보상에 대해서도 한전 측과 합의했다. 알려진 대략적인 수리비용은 약 2000만원이다.

당시 김씨는 현장에서 경찰의 혈중알코올농도 측정을 거부하고 인근 병원에서 채혈을 했다. 검사 결과, 면허 취소 기준의 2.5배에 달하는 0.2% 수준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사고 이틀 뒤인 지난달 20일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사과문에서 “저의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 주변 상가의 상인 분들, 시민 분들, 복구해 주시는 분들 너무나도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쳤다. 더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