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고양 창릉신도시, 드디어 토지보상 착수…“내년 6월엔 착공” [부동산360]
3기 신도시 1·2차 발표지 마지막으로 토지보상 개시
연내 수용재결 신청 후 내년 6월 조성공사 착공 목표
3기 신도시 고양 창릉지구 전경. [연합]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경기 고양 창릉신도시가 마침내 토지보상에 착수했다. 3기 신도시 1·2차 발표 대상지 5곳 가운데 마지막으로 토지보상 절차를 본격화하면서 서울 서부권의 대규모 주택공급을 예고했다. 내년 6월에는 착공에 돌입하겠다는 계획이다.

고양 창릉신도시는 고양시 덕양구 원흥동·동산동·용두동 일대 약 789만㎡ 부지에 총 3만800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2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공사는 최근 고양 창릉지구에 대한 감정평가를 마무리 짓고 토지보상을 개시했다. 지난 13일 토지 손실보상 협의를 시작했으며 17일에는 대토보상계획을 공고했다. 대토보상 신청은 7월부터 받을 예정이다. 대토보상은 공공사업으로 자신의 땅이 수용되는 토지주에게 현금 대신 사업 시행으로 조성된 토지를 보상하는 제도다.

고양 창릉지구는 당초 지난해 보상 협의를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감정평가사 선정 등을 두고 주민 갈등이 빚어지면서 일정이 미뤄졌다. LH는 다른 지구보다 토지보상 절차를 늦게 시작한 만큼 협의에 속도를 내 3기 신도시 공급 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대토보상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토지보상금이 인근 부동산 시장에 유입돼 시장을 자극하지 않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업계 추산에 따르면 고양 창릉지구의 추정보상액은 6조3000억원에 달한다. 뒤늦게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 시흥지구를 제외하면 하남 교산지구와 더불어 보상 규모가 가장 크다. LH는 근린생활시설용지와 상업·업무시설용지, 주상복합용지 등 총 53개 필지를 대토 보상지로 제시했는데 앞선 다른 3기 신도시 대토보상에서 수익성이 높은 상업용지 등으로 신청이 몰리는 경향이 있었던 점을 고려해 용지 구성을 다양화한 것으로 보인다.

LH는 토지 손실보상 협의 기간을 오는 9월까지로 잡았다. 연내 추가 협의를 마무리하고 강제수용 절차인 수용재결 신청까지 마칠 계획이다. 내년 6월 조성공사 착공이 목표다. 지구 규모가 큰 만큼 사전청약이 진행된 주택부터 공사가 진행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LH는 도로, 상하수도 등 도시기반시설 조성을 위한 실시설계용역을 이미 진행 중이다. 광역교통망의 핵심인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A노선 창릉역 신설 공사도 최근 본격화됐다.

다만 일부 토지주의 반발이 여전해 토지보상 과정에서 난항을 겪을 가능성도 있다. 실제 보상가 현실화를 주장하는 토지주 300여명은 국토교통부를 상대로 지구계획 취소청구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LH 측이 추가 보상 협의 기간을 단축하고 수용재결에 곧장 돌입한다고 하더라도 이의신청, 행정소송 등으로 이어질 경우 철거·이주 과정이 수월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LH 관계자는 “감정평가는 끝났고 토지와 지장물에 대한 손실보상을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2027년 첫마을 입주, 2029년 사업 준공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