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대통령, 누리호 성공에 환호…“우주로 가는 길 열렸다”(종합)
대통령실 청사서 생중계 시청…“30년간 도전의 산물”
“우주강국 발전 노력…항공우주청 설치로 체계적 지원”
이종호 “누리호 발사 최종 성공하였음을 보고 드린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가 끝난 뒤 고정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 본부장과 영상통화를 하며 엄지척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정윤희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차 발사에 성공한 것과 관련해 “이제 우리 대한민국 땅에서 우주로 가는 길이 열렸다”며 박수를 치면서 환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영상회의실에서 누리호 발사 생중계를 시청하면서 “30년 간의 지난한 도전의 산물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김대기 비서실장, 김용현 경호처장, 최상목 경제수석, 최영범 홍보수석,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강인선 대변인, 김일범 의전비서관, 조성경 과학기술비서관, 강경성 산업정책비서관, 김성섭 중소벤처비서관, 강훈 국정홍보 비서관 등과 누리 발사 성공을 함께 지켜봤다.

윤 대통령은 “이제 우리 대한민국 국민, 그리고 우리 청년들의 꿈과 희망이 이제 우주로 뻗어나갈 것”이라며 “그동안 애써주신 우리 항공우주연구원의 연구진 여러분. 그리고 항공우주연구원과 함께 이 과제를 진행해 준 많은 기업과 산업체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여러분의 노고에 대해서 국민을 대표해서 치하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과학기술정통부 직원 여러분 정말 고생 많이 하셨다.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리고 앞으로 우리의 항공우주산업이 이제 세계에서 내로라하는 국가로서 더욱 우주 강국으로서 발전할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하자”고 했다. 이어 “정부도 제가 공약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항공우주청을 설치해서 이 항공우주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 정말 수고 많으셨다”며 박수를 쳤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 생중계를 시청하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이날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영상으로 통해 누리호 발사 결과를 보고했다. 이 장관은 “누리호 2차 발사가 최종 성공하였음을 보고드린다”며 “성능검증 위성을 목표 궤도에 안착시켰고, 조금 전 남극세종기지를 통해서 성능검증위성과의 교신에도 성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로써 우리나라도 독자적인 우주수송능력을 확보하며 자주적인 우주개발역량을 갖추게 됐다”며 “대통령님을 비롯한 많은 국민들의 지지와 성원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며 사의를 표했다.

이 장관은 “앞으로 계획한 누리호 후속 발사도 차질없이 준비하고 보다 성능이 향상된 차세대 발사체 개발 등을 통해 세계 7대 우주 강국으로의 도약을 준비해 나가겠다. 제가 있던 곳은 누리호 발사를 총괄지휘하는 발사지휘통제소다”고 했다.

현장에 있던 고정환 한국형발사체사업본부장은 “오늘 누리호 2차 발사는 설계된 비행계획에 따라 모든 비행과정을 정상적으로 진행하였으며 고도 약 700km에서 성능검증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해 목표 궤도에 투입했다”고 말했다.

한편 누리호에 실린 성능검증위성과 위성 모사체가 이날 오후 2차 발사에서 궤도에 안착했다. 대한민국은 이로써 세계 7번째로 1톤(t) 이상의 실용적인공위성을 우주 발사체에 실어 자체 기술로 쏘아올린 우주 강국 반열에 올랐다. 누리호는 이날 오후 4시에 발사돼 성능검증 위성과 위성 모사체 분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에 따라 누리호 위성 모사체와 성능검증 위성은 지표면에서 700㎞ 안팎의 고도에서 초속 7.5km 안팎의 속도로 지구 주위를 돌고 있다. 누리호는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개발된 최초의 우주 발사체다.

mkkang@heraldcorp.com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