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모친 100세 생신’ 박항서 감독 깜짝 귀국…베트남 주석 선물 보니
국가적 ‘영웅’ 대접… ‘만수무강 기원’ 호화 액자 전달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주석으로부터 모친 생일 선물 전달 받는 박항서 감독 [디제이매니지먼트 제공]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쌀딩크’ 박항서(65)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깜짝 귀국했다. 모친의 100번째 생신을 축하하기 위해서다.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사인 디제이매니지먼트는 “박 감독 부부가 어머니인 박순정 여사의 100세 생신을 축하하기 위해 21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고 전했다.

박 감독은 박 여사와 함께 시간을 보낸 뒤 내달 초 베트남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주석은 국가적인 ‘영웅’ 인 박 감독을 직접 만나 ‘박순정님 만수무강을 기원합니다’라는 문구가 담긴 호화 액자를 선물했다.

앞서 앞으로 A대표팀 지휘에만 집중하기로 한 박 감독은 지난달 베트남 U-23 대표팀을 마지막으로 이끌고 동남아시안(SEA)게임 2연패를 달성,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어 지난 1일에는 A대표팀을 이끌고 아프가니스탄과의 A매치에서 2-0 완승을 거뒀다.

아프가니스탄전을 치르느라 박 감독은 대한축구협회가 마련한 2002 한일 월드컵 20주년 기념 행사에 참석이 어려워 히딩크 감독을 만나지 못해 아쉬워한 것으로 전해졌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