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불닭소스로 마라샹궈를?” 해외의 별난 K-소스 사용[식탐]
팬데믹 후 소스 활용 늘어나며 K-소스도 주목
고추장이나 불닭소스, 양념치킨소스 수요 높아
서구에선 김치 살사 등 현지 입맛 따라 재해석한 소스
아시아는 오리지널·현지 음식에 넣는 경우 많아
불닭소스 마라샹궈, 고추장 면 요리 등 다양
삼양 불닭소스(왼쪽), 중국 마라샹궈 요리(오른쪽). [삼양식품·123rf]

[헤럴드경제=육성연 기자]“준비된 재료, 그리고 한국의 불닭소스를 넣으세요.”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온 마라샹궈(매운 마라소스에 각종 식재료를 볶아 먹는 중국 사천지방 요리) 레시피이다. 한국 불닭소스를 넣으면 이전과 다른 새로운 맛을 즐길 수 있다는 이유로 호응을 얻고 있다.

팬데믹(전염병의 전 세계적 대유행) 이후 이국 소스 활용이 늘어나면서 한국산 소스 또한 주목받기 시작했다. 고추장이나 불닭소스, 양념치킨소스 등 대부분 매운맛소스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공개한 ‘2021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20년 고추장 수출액은 5093만2000달러(한화 약 656억원)로 전년보다 35.2% 늘었으며, 5000만달러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소스의 인식 변화…건강→‘고추장은 힙한 콘텐츠’
미국 대형마트에 진열된 한국식 소스들(왼쪽), CJ제일제당의 갓추(오른쪽). [aT·CJ제일제당 제공]

이 보고서는 고추장에 대한 해외 인식에도 변화가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기존까지 해외 소비자는 한식을 건강에 좋은 식품으로 접근해왔으나 현재 고추장은 ‘힙한 식문화 콘텐츠’로 인식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보고서는 “틱톡(TikTok)처럼 짧은 동영상 콘텐츠를 소비하듯, 재미와 흥미 중심의 소비가 수요 증가에 반영되고 있다”고 했다.

서구권과 동양의 소비 특성에도 차이가 보인다.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의 박윤진 식품 영양부문 선임연구원은 “일반적으로 서양권에서는 한국 장 특유의 향과 맛을 부담스럽게 여기는 경우가 많아 오리지널 제품보다 고추장을 현지화한 소스가 호응을 얻고 있다”며 “전통 고추장을 재해석한 CJ제일제당의 갓추(Gotchu)를 예로 들 수 있다”고 했다. 갓추는 소스를 음식에 뿌리거나 찍어먹는 미국 식문화를 반영한 제품으로, 미국 핫소스 시장을 겨냥해 개발됐다. 실제 미국 시장에서는 샐러드나 타코, 샌드위치 등 현지음식과 잘 어우러지도록 개발된 한국식 소스들이 판매 중이다. 김치 살사나 김치 스리라차, 드레싱으로 활용 가능한 고추장 등이다.

서구는 현지 입맛으로 재해석, 아시아는 오리지널 소스·현지음식 활용
중국 SNS에 올라온 불닭소스 활용 레시피. [SNS캡처]

K-소스는 특히 동남아 지역에서 두각을 보인다. 유로모니터는 동남아가 서구권과 달리 ‘오리지널’ K-소스를 즐기는 성향이 강하며, 이는 한국의 매운 요리를 직접 만들어 먹을 만큼 K-푸드에 대한 인지도가 높기 때문이라고 봤다. 현지 음식을 한국식 매운소스와 곁들여 먹는 레시피 또한 관심을 받고 있다. 박 연구원은 “베트남에서는 스프링롤에 한국식 불고기를 넣고 느억맘소스(베트남의 생선소스, 한국의 액젓과 비슷) 대신 쌈장을 찍어먹거나, 반미(베트남식 바게트 샌드위치)에 고추장과 마요네즈를 섞은 레시피가 인기”라고 말했다.

아시아 지역에서도 중국은 주목해야 할 시장이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유망품목AI리포트-소스류 2021’ 보고서에 따르면 소스류 수출 잠재력이 가장 높은 지역은 중국이다. 김판소 aT 베이징지사 관계자는 “현재 중국에서는 한국의 불닭소스나 불고기소스, 부대찌개소스, 고추장소스의 인기가 높으며, 이 외에도 양념치킨소스와 떡볶이소스의 호평도 적지 않다”고 전했다. 중국의 SNS인 샤오홍수(중국판 인스타그램)에서 한국 소스 게시글은 약 2만개를 넘었으며 제품 추천이나 소스를 응용한 현지 음식 레시피 공유가 활발하다. 마라샹궈나 고기볶음 요리에 한국산 불닭소스를 넣고, 각종 면 요리에는 고추장소스를 넣어 비비며. 꼬치에는 바비큐소스를 발라서 굽는다.

인도네시아 틱톡에 올라온 한국 떡볶이 후기 영상. [틱톡 캡처]

인도네시아나 말레이시아도 비슷하다. 허정 aT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지사에 따르면 매콤달콤한 소스를 선호하는 말레이시아에서는 고추장 소비가 가장 많으며, 젊은 층들이 주로 떡볶이를 만들거나 고추장을 밥에 곁들여 먹는다. 한국산 치킨소스도 인기가 높다. 교촌치킨이나 굽네치킨 브랜드들은 한국산 치킨 시즈닝(양념소스)과 디핑소스(찍어서 먹는 소스)를 개발해 판매 중이다.

일본에서 판매 중인 청정원 양념치킨소스(왼쪽), CJ 닭갈비소스(오른쪽). [청정원·CJ 제공]

일본에서도 한국 소스는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안성은 aT 도쿄지사 관계자는 “한국 드라마가 인기를 얻으며 양념치킨이나 고추장 소비가 높아지고 있다”며 “불닭소스의 경우 핵불닭소스 등 다양한 종류가 출시되어 매운맛 마니아를 중심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박윤진 연구원은 “한국 콘텐츠의 인기가 지속되면서 고추장을 비롯한 한국 소스의 성장세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gorgeou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