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덥수룩 흰수염에 해진 운동화 文, 김동연과 옥수수 들고 한 말은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배우자 정우영씨와 함께 14일 오후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방문해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를 예방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앞서 김 당선인은 이날 오전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한 뒤 권양숙 여사를 만났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이 14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를 방문한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과 마주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오후 2시께 배우자 정우영 씨와 함께 양산 평산마을을 찾아 문 전 대통령을 한시간여 동안 예방했다. 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김 당선인 내외를 안내했다. 김 당선인은 문재인 정부에서 초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했다.

문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와 달리 수염을 덥수룩하게 기른 상태였다. 갈색 반소매 셔츠에 회색 바지, 편안한 운동화 차림이었다. 김 여사도 카디건과 청바지를 입은 편안한 모습이었다.

김 당선인 측은 김 당선인이 문 전 대통령과 삶은 옥수수를 먹으며 이야기를 하던 도중 큰 웃음소리가 들렸다고 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환담에서 문 전 대통령이 "당선에 대한 축하 말씀과 함께 경기도정을 살피고 경기도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일에 매진해 좋은 성과를 내달라는 덕담과 당부의 말씀을 하셨다"고 했다. 이어 "'국민통합'에 대한 말씀도 하셨다. 갈라져 반목하는 정치판에 대해 통합의 정치에 대한 말씀도 주셨다"며 "(문 전 대통령께서)주신 말씀을 가슴에 잘 새기겠다"고 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4일 오후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방문해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앞서 김 당선인은 이날 오전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한 뒤 권양숙 여사를 만났다. [연합]

김 당선인은 이에 앞서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배우자 권양숙 여사도 예방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오전 11시께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헌화·분향하고 묵념했다.

그는 방명록에 "노무현 대통령님 뜻 받들어 사람 사는 세상 경기도에서부터 만들겠습니다"라고 썼다.

김 당선인은 고인이 잠든 너럭바위 앞에 한동안 무릎을 꿇은 채 너럭바위를 어루만지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김 당선인 내외는 노 전 대통령 사저에서 권 여사와 정오 무렵까지 이야기를 했다.

김 당선인은 "노 전 대통령님과 함께 일하며 대한민국 미래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며 "저의 정치적 스승인 대통령님과 함께 만든 비전2030은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어 가는 지침서로 경기 도정에서 실현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권 여사는 이에 "경기지사 후보일 때 기일에 찾아와 주시고 당선인이 돼 또 찾아와줘 반갑고 고맙다"며 "경기도민을 보며 품은 뜻을 꼭 펼치시길 바란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