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40대 여배우, 집 앞서 흉기 피습…범인은 연하 남편이었다
[헤럴드DB]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30대 남성이 여배우인 부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30대 A 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 씨는 같은 날 오전 8시40분께 서울 용산 이태원의 자택 앞에서 40대 아내인 여배우 B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이날 아침 흉기를 구입한 뒤 B 씨를 집 앞에서 기다리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여배우 B 씨는 목에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최근 긴급임시조치에 따라 별거하는 상태였다.

경찰 측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