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객실 난장판 만들고 떠난 손님...펜션 사장 "최소한 예의는 지킵시다 "울분
[보배드림]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경기도 가평에 있는 한 펜션 업주가 손님이 객실을 쓰레기장처럼 만들고 떠난 모습에 분통을 터뜨렸다.

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인터넷서만 보던 펜션 객실'이란 제목의 글과 사진에 올라왔다.

[보배드림]

펜션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힌 작성자 A씨는 "인터넷에서만 보던 펜션, 엉망진창 객실이 저희 펜션에서도 일어났네요"라며 운을 뗐다.

그는 "성인 4명 아이 2명의 두 가족이 하루 객실을 사용 후 몸만 빠져 나갔다"며 쓰레기장 같은 객실 모습 사진을 올렸다.

[보배드림]

공개된 사진을 보면 라면이나 김치 등 먹다가 남은 음식물과 각종 일회용품이 씽크대 위에 그대로 놓여 있다. 뿐만 아니라 침대위에 이불도 바닥에 그대로 뒹굴고 있고 방바닥에는 펜션에서 준 수건이 여기저기 방치되어 있다.

[보배드림]

작성자A씨는 "(방을 이렇게 더럽게 사용하면서) 어떻게 잠을 잤을까요"라며 "아이가 뭘 보고 배울지 걱정된다"고 개탄했다.

[보배드림]

그러면서 "청소를 해달라고 하는 것이 아니다.단 음식물만 봉투에 담고, 다른 쓰레기는 한곳에 모으면 저희가 청소를 한다"면서 "최소한 예의를 지키자"며 하소연 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