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밥 심부름 10분 늦었다고 얼굴 30회 때려"…경찰 내부 폭행 의혹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서울시내 일선 경찰서 경찰관이 심부름에 늦었다는 이유로 후배 경찰관을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9일 경찰 내부 게시판 '폴넷'에 따르면 최근 서울 한 경찰서 형사과 소속 A경장이 회식자리에서 선배인 B경위로부터 폭행당했다는 주장이 올라왔다고 이날 뉴스1이 보도했다.

글을 작성한 이는 A경장의 아버지 C씨로 그 또한 경찰관이며, C씨는 B경위가 이전부터 아들에게 수차례 폭행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글에는 B경위가 지난 3월 아침 당직 근무가 끝난 뒤 A경장에게 김밥 심부름을 시키다 "10분 늦었다"는 이유로 얼굴을 약 30회 때리고 손으로 목을 움켜잡은 뒤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하려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4월에는 김밥 심부름 과정에서 지각한 것이 기분 나빠 자동차 조수석에 타고 있던 A경장의 얼굴을 또 수차례 폭행했다고 C씨는 글에서 주장했다.

C씨는 "B경위가 지금까지 아들에게 어떠한 사과도 하지 않았다"고 적었다.

경찰 관계자는 "부산에서 경찰로 재직 중인 A경장의 아버지가 직접 폴넷에 글을 올려 작성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