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조교가 흡연 제지하자 훈련병이 “나랑 싸울래?”…무너진 기강
부대 측 “군 기강 확립에 더욱 매진”
사진은 기사와 무관. [123RF]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육군훈련소 조교가 일부 훈련병의 선을 넘은 일탈행위에 대해 제보글을 올려 부대에서 점검에 나섰다.

27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서 육군훈련소 조교라고 밝힌 A씨는 최근 입영한 일부 훈련병의 태도를 문제 삼으면서 “생활관에서 흡연을 하고 격리 중인데도 마음대로 나오고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고 심지어 욕까지도 한다”고 했다.

이어 A씨는 “훈련병이 들어와서 조교에게 욕하고 싸우자 해도 아무것도 할 수 없다. 간부는 단지 잘 참았다고 말한다”며 “이런 현실이 너무 억울하다”고 했다.

A씨는 심지어 조교가 담배를 피우러 가려는 훈련병을 제지하자 “알아서 할게요”, “귀가할 거니까 신경끄세요. 뒤로 나와서 한번 싸우든가” 등의 발언까지 있었다고 한다. 이같은 말투를 지적하는 간부에게도 “태생이 싹수없게 태어난 걸 어떻게 하냐면서 제가 그럼 뭘 어떻게 할까요”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해당 훈련병은 최근 퇴영심의위원회 결과 퇴영 조치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A씨는 “퇴영은 처벌이 될 수 없다”며 “훈련병이 소대장 및 분대장의 지시를 따르지 않고 욕설을 자행하며 막사 복도 및 생활관에서 흡연을 해도 아무런 제재도 하지 못하는 게 답답한 현실”이라고 했다.

이에 해당 부대 측은 “군기문란자, 의도적 교육기피자를 엄정하게 조치하는 등 군 기강을 확립해 정병육성에 더욱 매진하겠다”며 “조교들의 복무 여건을 보장하는 데에도 보다 세심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