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자연 “국내 車산업 연구개발·인력 예산 지원 확대 필요”
완성차 비계열 부품기업 R&D 감소
자동차 전문 인력도 경쟁국에 비해 부족

[한국자동차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전기차와 자율주행 등 자동차 산업의 대격변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연구개발(R&D)과 인력 예산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23일 발표한 산업 동향 보고서에서 “경쟁국이 자동차 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것과 달리 국내 완성차 비계열사 부품기업의 연구개발(R&D) 투자는 감소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자동차 산업은 세계 3위의 R&D 투자 산업으로, 전 세계 투자의 16%를 점하고 있다. 2026년까지 전기동력·소프트웨어 기반 자동차를 양산하기 위해 완성차 및 부품 기업들은 R&D와 인적자본 투자를 확대하고 있으며, 주요국 정부도 미래차 관련 하부구조를 확충하는 중이다.

독일 자동차 업계의 경우 2022∼2026년에 총 2200억유로(약 295조8000억원)를 R&D에 투자한다.

반면 국내의 경우 전체 자동차산업의 R&D 투자는 증가했지만, 완성차 비계열 부품기업 273개사의 R&D 투자는 계속 감소 추세다.

2020∼2021년 현대차그룹의 R&D 투자는 4094억원 증가했으나 르노코리아자동차·쌍용차 등 외국계 완성차 2사의 투자는 999억원 감소했다. 완성차 비계열 부품기업의 투자 역시 378억원 줄었다.

코로나19 이후 비계열 부품기업 273개사 중 R&D 투자가 2년 연속 감소한 기업은 85에 달했다. 한자연은 “이러한 추세는 미래차 전환에 차질을 빚게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경쟁국의 자동차 기업들이 R&D 투자를 확대하는 과정에서 한국 자동차 산업의 상대적 경쟁력은 후퇴할 수 있다.

2020년 기준 주요국의 자동차 산업 R&D 투자는 ▷독일 59조원 ▷일본 33조원 ▷미국 30조원 ▷중국 12조원 등의 순이다. 반면 우리나라 8조6000억원으로 이들 국가에 크게 뒤졌다.

또 2020년 미국과 독일의 자동차 엔지니어는 각각 11만명, 12만6000명으로 늘어났지만 국내 자동차 산업의 연구개발 인력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오히려 929명 줄어 3만7000명에 그쳤다.

한자연은 “장기적으로 R&D 투자를 해온 기업과 핵심역량을 보유한 창업기업을 모두 지원하는 이원화 전략을 운용하면서 모빌리티 산업의 공급망 안정을 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why3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