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옥수동 비탈길, 노약자도 엘리베이터 타고 한번에 올라요
옥수동 565-1번지 급경사지에 18m높이 21인승 엘리베이터와 12.5m보행교 개통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서울 성동구가 옥수동 급경사지에 엘리베이터 설치를 완료하고 운영을 시작했다.

엘리베이터가 설치된 옥수동 565-1번지 일대는 경사로와 계단이 마련되어 있었지만, 높은 경사로 인해 겨울철 눈이 쌓일 경우 휠체어나 유모차 이용자에게 안전사고의 우려가 있던 곳이다. 성동구는 이곳에 높이 18m의 엘리베이터를 설치, 약 6층 건물 높이를 한 번에 오르내릴 수 있도록 했다.

성동구는 2020년 서울시 주민공모사업 선정에 따라 지난해 11월 수직형 엘리베이터를 설치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했다. 옹벽을 철거하는 등 약 6개월에 걸쳐 공사를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했다.

출퇴근 시간대에도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21명까지 탈 수 있는 대형 엘리베이터로 제작했다. 또 엘리베이터 이용자를 위한 12.5m의 보행교도 함께 설치했다. 보행교 외장재는 유리로 설치하고 난간에 야간 조명등을 더해 한층 세련된 도시경관도 연출했다.

한편 성동구는 지난해 옥수유수지에 47면의 주차장을 조성하고 올해 초 옥수역 마을버스 정류소를 대대적으로 정비하는 등 옥수동을 교통이 편리한 ’거닐기 편한 동네‘로 가꾸고 있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