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내 최대·세계 4대 '서울국제공작기계전', 디지털 제조혁신 모색
전 세계 29개국·800여개 업체 참가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이자 세계 4대 공작기계 전시회가 열려 디지털 제조혁신의 새로운 미래를 모색한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가 주관하는 제19회 서울국제공작기계전(SIMTOS)이 23~27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다.

1984년 처음 열린 서울국제공작기계전은 국내 최대 규모의 공작기계 전시회이자 독일 하노버국제공작기계전(EMO), 미국 시카고국제공작기계전(IMTS), 중국 베이징국제공작기계전(CIMT)과 함께 세계 4대 공작기계 전시회로 꼽힌다.

이번 전시회에는 ‘기본으로 돌아가다(Back to the Basic)’라는 주제아래 전 세계 29개국, 800여개 업체가 참가해 4800개 부스에서 공작기계를 비롯한 제조 장비 8000여개 품목을 전시한다. 최신 제조 경향인 초고속·고능률·복합가공 기술 및 다축·하이브리드 기술과 함께 메타버스(가상공간) 제조, 디지털 트윈 가공 등 미래 산업의 경향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디지털 제조를 위한 스마트 제조혁신의 새로운 패러다임’ 주제로 열리는 '국제생산제조혁신 콘퍼런스'와 '스마트제어기(CNC) 융합얼라이언스 포럼', '바이어 상담회' 등의 부대행사도 준비돼 있다. 바이어 상담회는 참가업체와 바이어간의 매칭률 제고를 위해 개발한 하이브리드 상담시스템으로, 참가업체 부스에서 진행되는 현장 상담과 동시에 현장 참석이 어려운 업계관계자를 위해 코트라(KOTRA)와 함께하는 온라인 상담회도 동시에 진행된다.

주영준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정부는 공작기계 핵심 제어부품 내재화를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라며 "지능형 제조 장비, 공작기계 에너지 효율화 기술 등 미래 첨단기술에 적극 투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