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범죄도시2' 하루 100만명 봤다…액션·쾌감 입소문
영화 '범죄도시2' 스틸컷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영화 ‘범죄도시2’가 주말 하루 만에 100만 관객을 끌어모았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마동석·손석구가 주연한 ‘범죄도시2’는 개봉 후 첫 주말인 21일 토요일 하루에만 103만7000 여명이 관람했다. 22일 정오쯤에는 누적 관객 300만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영화 '범죄도시2' 포스터

이는 전편 ‘범죄도시’(최종 관객 688만명)보다 빠르고 '1000만 영화'를 바라볼 만한 속도다.

CGV에서 연령별 관객 분포를 보면 30대가 32.8%로 가장 높고 20대(31.5%) 40대(21.2%) 50대(11.5%) 순이다. 여성 비중이 51%로 나타났다.

영화 '범죄도시2' 스틸컷

‘범죄도시2’는 마석도(마동석)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악당 강해상(손석구)을 추적하는 이야기다. 개봉 후 관람평이 1만2000개를 넘은 가운데 CGV 골든에그지수는 99%를 기록 중이다. 롯데시네마 9.8, 메가박스 9.4 등에서도 관객 평점이 높다. 액션 쾌감과 오락성이 좋다는 입소문도 확산하는 추세다.

영화 '범죄도시2' 스틸컷

극장가에서는 2019년 ‘기생충’ 이후 3년 만에 천만영화 고지에 도전해볼 만한 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6월 1일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 개봉까지는 뚜렷한 경쟁작이 없는 것도 가능성을 높인다.

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