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바이든 “한미동맹, 전세계 평화·안정·번영의 중심축”[종합]
“공급망, 경제뿐 아니라 국가 안보 문제…가치 공유하는 국가와 협력”
“삼성, 세계 최고 반도체 생산…170억 투자로 한미 파트너십 확대 감사”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시찰을 마친 뒤 연설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최은지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 “한미 동맹은 이 지역뿐만 아니라 전 세계 평화와 안정, 번영의 중심축(linchpin)”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첫 일정으로 삼성 반도체 평택 캠퍼스를 시찰하고 윤석열 대통령과 공동 연설에서 “양국은 세계 최고의 기술을 가지고 있으며, 협력의 산증인이 바로 이 반도체 공장”이라며 “우리는 우리의 공급망을 지속적으로, 회복력 있게, 신뢰성 있게, 안전하게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19 유행으로 공급망의 민첩성이 시험대에 들게 됐다”며 “반도체, 소비재, 자동차 공급의 부족이 발생했고,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결정적 공급망의 유지가 경제뿐만 아니라 국가 안보 문제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국가들에 의존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대한민국과 같은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와 긴밀하게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급망 회복의 강화, 동맹 강화가 우리의 전략”이라며 “우리는 기존의 전면적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고, 장기적인 회복력을 강화해 번영을 공유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양국의 기업과 국민들이 21세기의 경쟁을 준비할 수 있도록 아시아 순방의 첫 국가로 한국을 선택했다”며 “한국과 같은 민주주의 국가들은 세계 최고의 인재를 키워내고 있고, 기술과 혁신에 책임있게 투자하는 삼성과 같은 기업 또한 양국의 발전 속에서 미래를 만들어가는 게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시찰 후 연설을 마친 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현장 시찰을 안내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특별한 감사를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장을 시찰하면서 “어떻게 세계에서 가장 진보된 반도체를 만드는지 방금 보았다”며 “혁신과 디자인, 정밀도, 제조에 대한 경이로움”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삼성 공장은 세계 최고의 반도체 생산 기지”라며 “삼성은 세계 3대 반도체 생산업체 중 하나이며, 이것은 대단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 작은 반도체칩들은 인공지능(AI), 5G 등 다양한 인류 기술 발전에 반드시 필요하다”며 “양국의 기술적 역량을 통합해 반도체를 생산하는 것은 세계 경제에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5월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170억 달러를 투자, 텍사스 테일러시에 반도체 공장을 지어 3000개의 새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며 “삼성의 투자로 한미 간 생산적인 파트너십을 확장시켜준 것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삼성이 미국 상무부와 협력해 EV용 배터리 생산을 위한 신규 설비 투자를 언급하며 “이러한 투자는 경제 성장, 에너지 안보, 기후 목표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삼성은 미국의 직접 해외 투자 1위 국가”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바이든 행정부는 향후 10년간 미국의 인프라 강화를 위해 1조 달러 이상을 투자할 것”이라며 “조만간 미국의 R&D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혁신적인 법이 통과돼 반도체 산업도 강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silverpaper@heraldcorp.com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