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마약 투약’ 로버트 할리 “세계 0.1% 희귀암으로 온몸 부어”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화면]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마약 투약으로 논란이 됐던 방송인 로버트 할리(63)가 3년 만에 근황을 전했다.

지난 19일에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출연한 할리는 마약 사건 이후 희귀 암으로 몇 개월에 걸친 투병 생활을 해야 했다고 전했다. 그는 2년 전 뇌신경마비로 병원을 찾았다가 온몸이 붓는 부작용을 겪었고, 이후 다리에서 악성 종양이 발견됐다.

할리는 “다리에 가라앉지 않는 염증이 있었는데, 악성 종양이 신경에 붙었다. 온몸이 붓고, 배도 다리도 두 배가 됐다”며 “신경 암인데 ‘말초 신경초종양(MPNST)’’이라는 암이다. 세계에서 0.1%도 없다. 세상에서 제일 희귀한 암 중에 하나다”라고 설명했다.

말초 신경초종양은 신경에서 발생하는 일종의 암으로, 목, 팔, 다리 및 엉덩이 등 중요 신경 근위부에 잘 생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할리는 절제 수술을 받은 후 현재 아들과 함께 재활에 전념하고 있다.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는 할리가 산책로에서 조용히 산책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할리는 다리를 절뚝거리다 휴식을 취하며 “불편한데 운동을 안 하면 안 된다”며 “다리에 아직도 통증이 있어서 앉아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출신의 방송인 할리는 1997년 귀화했다. 그는 ‘하일’이라는 이름으로도 잘 알려져 있으며, 유창한 경상도 사투리와 입담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2019년 필로폰 투약으로 징역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할리는 이날 방송에서 “한국에 와서 한국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왔는데, 한국 사회에서 아주 안 좋은 짓을 했기 때문에 하루만에 내 인생이 무너졌다. 내가 모든 사람들에게 미안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시청자들이 나를 많이 지켜봐주셨고 사랑해주셔서 그동안 고맙게 생각했다. 사랑을 받으면서 이런 짓을 하게 된 것은 허용되는 게 아니다. 변명을 할 수가 없다. 어디가서 변명을 하겠나. 그건 잘못한 거다. 크게 잘못한 거다”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