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너무 부끄럽다” 김새론, 2일 만에 음주운전 자필 사과문
배우 김새론(22) 씨가 19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자필 사과문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배우 김새론(22) 씨가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하는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김 씨는 지난 19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과문에서 “먼저 사고와 피해 상황을 정리한 뒤, 늦게 입장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라며 “저는 어제 5월 18일 오전 8시경 강남에서 공공기물을 파손하는 사고를 냈다. 당시 저는 음주 상태로 큰 잘못을 저질렀다”라고 했다.

이어 김 씨는 “저의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 주변 상가의 상인 분들, 시민 분들, 복구해 주시는 분들 너무나도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쳤다. 더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고로 인한 피해는 현재 회사와 함께 정리해 나가는 중이며 마지막까지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제가 저지른 잘못에 스스로도 실망스럽고 너무나 부끄럽다.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깊이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 죄송하다”고 했다.

김새론이 지난 18일 음주운전 중 변압기를 들이받는 모습. [YTN]

김 씨는 앞서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운전 중 가드레일과 가로수 등을 여러 차례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변압기가 고장 나면서 인근 상점 등 57곳에 전기 공급이 약 3시간 끊기기도 했다. 김 씨는 당시 음주 감지기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으며, 혈중알코올농도 측정을 거부해 채혈 검사를 받고 귀가했다.

김 씨는 SBS 드라마 ‘트롤리’와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사냥개들’ 출연이 결정된 상황이었지만 이번 사건으로 트롤리에서는 하차했다. 사냥개들 측은 촬영 일정 등 관련 내용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