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안경 5만원인데 휴지는 7만원...황교익 “김건희, 서민 코스프레”
김건희 여사가 팬이 선물한 5만원대 저렴한 안경을 착용하고 업무를 보고 있는 사진이 공개되며 화제를 모은 가운데, 진보진영은 김 여사 앞에 놓여 있는 노란색 롤휴지는 7만원대라며 ‘서민 코스프레’라고 비난했다. [네이버 카페·쿠팡캡처]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서민 코스프레 하다가 딱 걸렸네요”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서민 코스프레(흉내)’를 하고 있다고 저격했다.

황교익씨는 19일 SNS에 “안경은 5만원 대이지만 휴지는 7만원대 해외 명품이다, 서민 코스프레 오지네”라며 김 여사를 비판하는 글을 공유했다.

김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건사랑)’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여사가 팬들에게 선물 받은 안경을 쓰고 업무를 보며 경호견과 함께 있는 사진을 올렸다.

강 변호사는“김 여사, 팬들이 선물한 안경 끼고 일하시는 모습! 5만원 이하 저렴한 안경인데도 여사가 끼니 태가 한껏 나네요”라고 추켜세웠다.

그러자 진보진영 지지자들은 사진 속 등장 품목 중 노란색 두루마리 화장지에 주목, 해당 제품이 포르투갈이 원산지인 R사 제품임을 찾아냈다.

R사 노란색 휴지 가격은 구입처에 따라 6롤 한 묶음에 1만2000원대부터 7만원대까지 다양하다. 쿠팡의 경우 3겹 컬러 롤 화장지 옐로우 6롤 2팩을 7만48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사이트에서는 “김건희 슬리퍼, 김건희 스커트에 이어 김건희 컬러 휴지까지 완판가는 것 아니냐”며 관심이 쏠리고 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