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최환희 "아버지 조성민과 보낸 시간 길지 않아…생각나는게 한정적"
[KBS 2TV]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지난 17일 방송된 KBS 2TV '신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에서는 KCM과 최환희가 KBS 1TV '노래가 좋아'에 출연한 모습이 그려졌다.

최환희가 아버지 조성민에 대한 기억을 언급했다.이날 KCM과 최환희는 '노래가 좋아'에 출연해 인순이의 '아버지'를 열창했다. 두 사람의 감정이 묻어나오는 무대에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이금희와 그리도 뭉클함을 느끼는 듯했다.

최환희는 KCM과 무대에 선 것에 대해 "생각보다 좋은 경험이기는 했다"라며 "무대에서 랩말고 노래를 부를 일이 별로 없었는데 색달랐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KCM은 "음악이라는 게 참 웃긴 것 같다"라며 "내가 그 노래의 주인공이 되더라"라고 얘기했다. 이어 "나는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났다"라며 "아빠가 살아계셨으면 내가 너 바라보듯 나를 바라봐 주실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KCM은 최환희에게 "'아버지' 노래 선곡할 때는 어땠나"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최환희는 "딱히 그려지는 건 없었다"라며 "그냥 너무 어릴 때이기도 하고, 딱히 아버지와 같이 보낸 시간이 길지 않아서 생각나는 건 없었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다른 사람이라면 이걸 어떤 감정으로 불렀을까 생각하면서 불렀다"라고 했다.

이후 인터뷰에서 최환희는 아버지에 대해 "생각이 안 날 수는 없다"라며 "(하지만) 아버지와 보낸 시간이 많지는 않다, 진짜 어릴 때 잠깐 밖에 없는데 가사와 연관 지어서 뭘 떠올리려 해도 되게 한정적이었다"라고 말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