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 사고로 하반신·오른팔 잃은 20세 남성…“아내와 아이 키우고파” [나우,어스]
3년전 4t 무게 지게차에 깔리는 불의의 사고 당해
3년 전 불의의 사고로 허리 아래 하반신과 오른팔을 잃은 로렌 쇼어스(20)의 모습. [유튜브 'Sabia and Loren' 채널 캡처]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3년 전 불의의 사고로 허리 아래 하반신과 오른팔을 잃은 20세 남성과 그 곁을 지키며 용기를 주고 있는 그의 아내에 대한 이야기가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 익스프레스와 미 일간 뉴욕포스트는 하반신을 모두 절단한 채 3년간 삶을 이어가고 있는 한 남성의 사연에 대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미국 몬태나주(州) 그레이트폴스에 살고 있는 로렌 쇼어스(20)다.

쇼어스는 지난 2019년 9월 교량 재건 현장에서 건설 노동자로 일하며 지게차를 몰다 추월 차량을 피하려다 절벽 아래로 굴러떨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이 과정에서 쇼어스는 다리가 안전벨트에 엉키는 바람에 4t 무게의 지게차 아래 깔리고 말았다.

가까스로 구조되긴 했지만 쇼어스는 다리, 생식기, 비뇨기계, 골반뼈, 항문-직장 등을 제거해야만 했다. 또, 오른팔도 잃고 말았다.

수술을 했던 의료진도 쇼어스가 수술 후 오랜 시간 생존하기 힘들 것이라 내다봤지만, 대다수 의료진의 예상을 깨고 쇼어스는 3년 넘게 삶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쇼어스가 희망을 갖고 살 수 있었던 원동력에는 지난 18개월간 그의 곁을 지켜줬던 아내 사비아 라이체(23·여)의 힘이 컸다고 뉴욕포스트는 평가했다.

옆에서 샤워부터 장루 주머니 교체 등 간병에 전념하고 있는 라이체의 권유로 쇼어스는 유튜브를 통해 세상과 소통도 시작했다.

3년 전 불의의 사고로 허리 아래 하반신과 오른팔을 잃은 로렌 쇼어스(20·왼쪽)와 그의 아내 사비아 라이체(23·여)의 모습. [유튜브 'Sabia and Loren' 채널 캡처]

라이체는 쇼어스의 건강이 언제 다시 악화될 지 장담할 수 없지만, 최대한 자신의 곁에 오래 남아줬으면 좋겠다는 심경을 유튜브를 통해 드러냈다.

라이체는 “(쇼어스와 유사한 수술을 한 사람들의) 평균 생존 연수는 11년이며, 24년이 최장 기록”이라며 “쇼어스가 40년 이상 우리와 함께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들의 삶을 이유 없이 비난하는 악플러들도 많았다. 특히, 두 사람이 부부관계라는 점을 들며 “성관계는 할 수 있어?”, “정말 사랑해서 만나는 게 맞아?” 등의 조롱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에 라이체는 “너무 무례한 질문이기 때문에 절대 대답해주지 않겠다”며 “평범한 커플에게는 어느 누구도 성생활에 대해 묻지 않는다. 삶의 환경이 다르다고 사생활을 궁금해할 권리는 없다”고 말했다.

3년 전 불의의 사고로 허리 아래 하반신과 오른팔을 잃은 로렌 쇼어스(20)의 모습. [유튜브 'Sabia and Loren' 채널 캡처]

쇼어스도 “생물학적으로 아기를 가질 수는 없지만 라이체와 함께 아이도 키우고 싶다”고 덧붙였다.

데일리 익스프레스는 최근 이들 부부가 전기 신호를 통해 촉각을 느낄 수 있고, 실제 손의 움직임과 유사한 인조팔을 마련하기 위해 모금 행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쇼어스는 “모든 사람들이 보내주는 1달러, 1펜스 모두가 나에겐 큰 의미”라며 “이 미친 싸움을 이어가고 있는 나를 지지하고 응원해주는 사람들이 있어 행복하다”고 강조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