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저수지서 상의 벗겨진 여성 시체 발견"…알고보니 '리얼돌'
[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한 남성이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에 있는 한 저수지에서 발견한 여성 시체가 알고 보니 '리얼돌'로 밝혀졌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진찍다 변사체 발견한 남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국밥을 먹으러 곤지암을 방문한 A씨는 이날 식사 후 저수지에서 사진을 찍던 중 이상한 물체를 발견했다.

A씨는 "처음에는 포대 아니면 돌인 줄 알았는데 느낌이 좋지 않았다"며 이를 확인하기 위해 다가갔다.

그는 물체를 확인하기 위해 조금씩 다가갔고 이내 경악하고 말았다. A씨는 "어깨너머로 오그라든 손가락이 보이고 머리카락은 다 빠져 있었다"며 "누가 봐도 시체 유기해서 백골 된 거였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A씨는 떨리는 마음으로 경찰에 신고하려다가 문득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자세히 살펴보니 시체가 아니라 '리얼돌'이었다.

A씨는 "계속 보고 있다 보니 리얼돌이었다"며 "이런 걸 왜 저수지에 버리는지 모르겠다"며 황당해했다. 이어 "미쳐 날뛸 뻔했는데 진정시켰다. 진짜 (무서워서) 죽는 줄 알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어떤 사람인지 몰라도 네가 버린 리얼돌 다시 데려가라"며 "폐기물 스티커 붙이고 버려라. 5000원 아깝다고 뭐하는 짓이냐"고 덧붙였.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진짜 무섭다", "나 같아도 놀랐을 것 같다", "밤에 보면 기절할 것", "흠칫했다", "할 말을 잃었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