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수급자 모녀, 치킨 외상 부탁하자…“이벤트 당첨되셨다” 2마리 보낸 사장
[페이스북]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돈이 없어 외상한 기초수급자 모녀에게 온정을 베푼 치킨집 사장의 사연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최근 경기도 평택시 송탄동 지역의 페이스북 제보 계정에는 한 아이의 엄마라고 밝힌 A씨가 치킨집 사장을 칭찬하는 글을 올렸다.

글에 따르면 A씨는 기초수급자로 20일에 생계 급여를 비롯해 정부의 지원금이 들어온다. 딸을 위해 치킨을 사주고 싶었으나 당장 돈이 없었던 그는 조심스레 가게에 외상을 요청했다.

그러자 치킨집 사장은 이 모녀를 위해 선뜻 치킨 2마리를 배달해줬다. A씨는 사장의 호의에 감사함을 느끼고 약속한 날짜까지 치킨값을 꼭 주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장에게 손 편지와 떡을 건넸다.

이후 A씨는 치킨집 사장이 보낸 메시지를 받고 눈물을 흘렸다. 메시지에서 사장은 “치킨값은 떡과 편지로 받았다. 20일에 입금 안 해주셔도 된다”며 “이미 계산이 끝났다. 치킨값보다 더 주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치킨집 사장은 “따님과 함께 맛있게 먹어 주셔라. 항상 시켜주셔서 감사하고 편지 꼭 보관하겠다”며 “오히려 제가 감사하다. (치킨은) 따님 선물이다. 부담 갖지 말고, 가게에서 흔히 하는 이벤트에 당첨된 거로 생각해라”고 했다.

A씨는 “부탁 한 번 해봤는데 돈 안 줘도 된다고 문자 와서 울었다. 너무 고맙더라. 이 치킨집 잘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에 누리꾼들은 ‘돈쭐내주자’, ‘너무 감동적이다’, ‘꼭 돈 많이 버시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