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투자자들 피눈물’…테라 권도형 “내 발명품, 모두에 고통줘 비통”

테라폼랩스 권도형 최고경영자. [야후파이낸스 유튜브 동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한국산 암호화폐 루나와 테라USD(UST)를 만든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가 13일(현지시간) 이들 코인의 폭락 사태와 관련해 “내 발명품(루나·UST)이 여러분 모두에게 고통을 줘 비통하다”고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권 CEO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지난 며칠간 UST 디페깅(1달러 아래로 가치 추락)으로 엄청난 충격을 받은 테라 커뮤니티 회원과 직원, 친구, 가족과 전화를 했다”며 이같이 사과의 뜻을 내비쳤다.

그는 “탈중앙화 경제에선 탈중앙화 통화가 마땅하다고 생각하지만, 현재 형태의 UST는 그런 돈이 아닐 것이라는 점이 확실하다”고 스테이블 코인 UST의 실패를 자인했다.

이어 “나를 비롯해 나와 연계된 어떤 기관도 이번 사건으로 이익을 본 게 없다”며 “나는 (폭락 사태) 위기에 루나와 UST를 팔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지켜야 할 것은 테라 블록체인 공간을 가치 있게 만드는 커뮤니티와 개발자들”이라며 “우리 커뮤니티가 앞으로 나아갈 최선의 길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다시 일어설 방법을 찾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루나와 UST는 최근 대폭락으로 글로벌 가상화폐 시장에 큰 충격을 줬다. 최근 테라 시세가 1달러 아래로 내려가며 자매 코인인 루나가 급락하고, 이에 테라가 또 하락하는 악순환인 ‘죽음의 소용돌이 현상’에 말려들며 대폭락 사태가 발생했다.

루나는 애플 엔지니어 출신인 권 CEO가 설립한 테라폼랩스가 발행한 암호화폐로, 루나는 지난달 119달러(약 15만2800원)까지 오르며 가상화폐 시가총액 10위권 안에 들었지만 최근 1주일 새 99% 폭락하며 국내 및 해외 일부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상장 폐지됐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루나의 현재 가격은 0.0001달러다. 코인 1개당 가치가 1달러에 연동되도록 설계된 스테이블 코인 UST 가격은 80% 넘게 추락한 12센트다.

충격에 빠진 국내 투자자들은 암호화폐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10만원 짜리가 1원도 아닌 0.1원으로 폭락했다” “전재산 올인했는데 피눈물 난다” 등의 글이 올라왔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