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국 홀대 일본에서 웬일이냐?” 삼성도 깜짝 놀란 ‘대반전’
갤럭시S22 [일본 유튜브 채널]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한국 홀대 일본에서 웬일?”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S22가 일본에서 놀라운 판매량을 올리고 있다. 삼성 뿐아니라 한국산 제품을 홀대했던 일본인들이 갤럭시S22에 지갑을 열며 월 판매량 1위에 오른 것이다. 일본인들은 샤프 등 자국 제품과 애플 아이폰을 선호한다. 글로벌 1위인 삼성전자 역시 일본에서 만큼은 외면 받아 왔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갤럭시S22울트라가 지난달 NTT도코모 월간 온라인 스마트폰 판매량 1위에 올랐다.

NTT도코모는 일본 1위 통신사로 현지 점유율이 40%에 육박한다. 일본인들의 스마트폰 단기 선호도를 추정할 수 있는 데이터인 셈이다.

갤럭시S22울트라 뿐 아니라 갤럭시S22 기본모델도 3위에 자리매김 했다. 2위는 애플의 아이폰13 128GB로 3월 대비 한 계단 내려왔다.

갤럭시S22 [삼성전자 일본 유튜브 채널]

NTT도코모 측은 구체적인 판매량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일본 시장에서 갤럭시S22 시리즈의 인기가 적지 않다고 보고 있다. 아이폰13 시리즈의 경우 30일간의 판매량을 집계한 수치인 반면, 갤럭시S22 시리즈는 4월 21일 발매 후 30일까지, 9일동안의 실적을 집계한 결과이기 때문이다. 단기간 내에 폭발적인 판매대수를 기록했음을 의미한다.

실제로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S22 시리즈는 일본 시장에서 전작을 뛰어넘는 사전 판매 실적을 보였다. 사전 판매 대수만 전작 대비 50% 증가했다.

업계에서는 이같은 결과가 예상 밖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일본은 대표적인 ‘애플 텃밭’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일본 스마트폰 시장 60% 이상을 애플이 점유했다. 2위는 샤프(10%)였으며, 삼성전자는 9.7%의 점유율로 3위에 올랐다. 삼성전자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상기하면 미미한 수준이다.

한편 갤럭시S22 시리즈는 S펜을 장착한 ‘갤럭시S22 울트라’를 앞세워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출시 약 43일 만에 100만대가 판매됐다. 글로벌 판매도 전작보다 2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r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