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근 “우크라 편도행 끊고 왔다”…사망설·호텔 체류설 정면 반박
이근 [유튜브 ‘ROKSEAL’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 중인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 씨가 사망설, 도피설, 호텔 체류설 등 자신을 둘러싼 소문을 정면 반박했다.

13일 SBS 연예뉴스에 따르면 이씨는 최근 매체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자신에 대한 소문을 일일이 나열하며 “모두 가짜뉴스”라고 말했다.

그가 밝힌 가짜뉴스는 ‘한국에서의 예비군 훈련 불참’, ‘총격전에서 러시아군에 의해 사망’ ‘야보리프 기지 공습으로 러시아군에 의해 사망’, ‘폴란드로 도망 시도’, ‘폴란드에서 전쟁 영화 제작’, ‘폴란드 국경 근처 호텔에서 휴식’, ‘유튜브 콘텐츠 제작 위한 참전’ 등이다.

이씨는 “분명히 나는 아직 살아있고 전투 현장을 담은 모습이 있다”며 “전쟁터에서 퍼지는 그런 가짜뉴스는 선전일 뿐이며, 매우 위험한 행동이다. 만약 이곳 전쟁터에서 나에 대한 거짓 정보를 퍼뜨리는 사람이 있다면 적군의 간첩이라고 간주할 것”이라고 분노했다.

이씨는 또 자신이 전쟁 첫 주에 다국적 특수작전팀을 창설하는 임무를 맡았으며, 키이우 외곽 도시 이르핀에서 작전을 수행한 적이 있다고 했다. 같이 우크라이나에 간 팀원이 야보리프 공습 이후 집으로 돌아가 현재 소속된 부대에 한국인은 자신뿐이라고도 했다.

‘여권법 위반에 따른 처벌에도 우크라이나에 간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만약 10대 소녀가 거리에서 무장한 세 남성에게 성폭력을 당하는 걸 본다면 당신은 그냥 보고만 있을 것인가”라며 “나는 소녀를 구하기 위해서 남성들을 공격할 것이고, 체포가 되는 것을 택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간으로서 무엇이 도덕적으로 옳고 또 무엇이 그른지 알아야 한다”며 “내가 언제 돌아갈 수 있을지 나도 모른다. 우크라이나에 입국할 때 편도행 비행기 티켓을 끊고 왔다”고 말했다.

한편 이씨 측은 전날 유튜브 채널 ‘ROKSEAL’을 통해 “평시가 아닌 전시 상황에 최전방에서 전투 중인 군인을 비판·모욕하고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것은 프로파간다 행위, 간첩 행위로 간주되는 심각한 범죄”라면서 최근 ‘이씨가 카메라맨을 대동해 우크라이나에 입국했다’고 주장한 의용군 A씨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