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화장실 가는 척’ 호프집 먹튀 男女 잡았다…맥주병에 지문 한가득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피해 가게 사장이 올린 CCTV 영상. [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거리두기로 대출 받아 겨우겨우 버텼다. 이번 일로 떳떳하고 양심 있는 손님 분들이 화장실을 가면 힐끗힐끗 쳐다보는 제 자신이 어이없고 비참해진다”(일명 ‘먹튀’ 피해를 입은 방학동 호프집 사장).

서울 도봉구 방학동 소재 호프집에서 음식값을 계산하지 않고 도망친 50대 남녀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이들이 먹고 마신 맥주병 등에서 채취한 다량의 지문 덕분이다. 사건 당일 경찰이 손님들이 먹었던 술병을 따로 보관해 지문을 확보하면서 검거에 일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도봉경찰서는 음식값을 내지 않은 50대 남녀 두 사람을 사기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다.

두 사람은 지난달 27일 방학동 소재 호프집에서 술값을 계산하지 않고 떠난 혐의를 받고 있다. 가게 내부를 촬영한 CCTV 영상에 의하면 이들은 병맥주와 소주, 노가리 안주 등을 시키며 만석이 된 가게에서 1시간 넘게 술자리를 즐겼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피해 가게 사장이 올린 CCTV 영상. [온라인 커뮤니티]

경찰은 지문 채취를 통해 해당 남녀를 피의자로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남녀는 오는 9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해당 사건은 피해 업체 사장이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피해를 호소하며 세간에 알려졌다. 당시 해당 호프집 사장은 CCTV에 찍힌 기획 범죄 정황을 발견하고 경악한 사연을 공개해 공분을 일으켰다.

그는 “(CCTV를 보니) 자리에서 일어나기 전부터 둘이서 얼굴 맞대고 속삭이더니 여자가 소지품 옷가지 등을 챙기고 먼저 일어나더라. 그런 후 남자가 자켓을 입고 테이블 위에 본인 소지품이 있는지 없는지 확인하고 생맥주를 따르고 종업원 옆을 지나가면서 ‘화장실 비번이 뭐였더라’ 흥얼거렸다고 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번 무전취식 사건의 경우 고의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에 나설 방침이다. 무전취식은 경범죄에 해당하지만, 고의성이 인정되거나 상습적일 경우 형법상 사기죄가 적용될 수 있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