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BNK금융지주, 1분기 당기순이익 2763억원…전년동기대비 43.4%↑
핵심이익 증가, 건전성 개선 영향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BNK금융그룹은 28일 실적 발표를 통해 2022년 1분기 그룹 연결 당기순이익 2763억원(지배지분)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주요 계열사들의 실적이 대부분 대폭 개선된 가운데, 은행부문은 지역 중소기업대출 증대에 따른 자산증가와 자산건전성 개선 등으로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각각 1282억원, 87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비은행 계열사들은 이익 성장을 지속하며 전체 이익비중의 30.2%를 기록했다.

특히 캐피탈은 자산증가와 PF(프로젝트파이낸싱) 수수료의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69.1% 증가한 57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투자증권은 IB(기업금융) 및 장외파생상품 관련 이익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한 345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그룹 자산건전성 지표는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와 부실기업 감축 노력 등으로 개선되며 역대 최저 수준을 보이고 있다. 그룹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율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33%포인트, 0.18%포인트 하락한 0.40%, 0.31%를 기록했다.

그룹의 고정이하여신 커버리지비율도 204.18%로 전년 동기 대비 82.08% 증가해 향후 부실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그룹 자본적정성 지표인 보통주자본비율은 당기순이익 증가와 지속적인 위험가중자산(RWA) 관리로 전년말 대비 0.16%포인트 상승한 11.18%를 나타내며 안정적인 수준을 기록했다.

정성재 BNK금융지주 그룹전략재무부문장은 “올해 자회사별로 차별화된 영업모델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목표 당기순이익을 초과달성토록 노력하겠다”며 “다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와 인플레이션 우려로 금융시장에 금리, 환율, 주가 등 트리플 약세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수익성 개선과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따른 리스크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