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재석 직접 밝혀라" 식지않는 '유퀴즈' 논쟁, 급기야 본인 소환
정치권서 “국민MC, 궁금해하는 일에 답해야”
유재석 소속사,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예고
'유 퀴즈 온 더 블럭' 녹화 장면 일부. [tvN]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유 퀴즈 온 더 블록'(유퀴즈) 방송 출연을 놓고 편향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치권에서 진행자 유재석이 직접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현근택 전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27일 페이스북에서 "국민 MC로 존경 받는 분이라면 국민이 궁금해 하는 일에 답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현 전 대변인은 "유재석 소속사가 악성 댓글에 합의 없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며 "본인 의사가 반영됐다고 봐야할 것"이라고도 했다.

현근택 전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페이스북 일부 캡처

그는 "김부겸 국무총리실 관계자는 '(우리의 출연 요청에)제작진으로부터 유재석이 (정치인 출연에)상당히 부담감을 느낀다는 답변을 받았고 우리도 더는 제안을 진행하지 않았다'고 했고, 이재명 전 경기지사 비서관은 '프로그램 진행자(유재석)가 본인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에 정치인 출연을 극도로 조심스러워한다며 거절했다'고 밝혔다"고 했다.

이어 "거절 이유로 '진행자가 싫어한다'는 점을 제시한 일은 사실로 보인다"며 "이는 제작진이 '진행자는 출연자 섭외에 관여하지 않았다'라고 밝힌 일과도 배치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재석에게 묻고 싶다. 정치인 출연을 자제하려고 한 일이 맞는가"라며 "윤 당선인은 정치인이 아닌가. 문재인 대통령, 김부겸 총리, 이재명 지사가 안 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했다.

나아가 "국민 MC라면 이 정도 질문에는 답을 하고 법적 조치를 취해야 하지 않을까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tvN 측에 문 대통령의 출연도 문의했지만 거절 당했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녹화 장면 일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인스타그램]

현재 유재석 소속사인 안테나는 유재석을 향한 허위사실 유포 등 악성 댓글에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안테나는 트위터에 "소속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는 악의적 비방,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명예훼손 게시글과 악성 댓글에 법적으로 강경히 대응할 것을 알린다"며 "지속적 악성 게시물로 인해 아티스트 뿐 아니라 팬분들의 정신적 피해도 우려되는 상황으로 판단, 이미 내부 수집한 자료를 기반으로 악성 게시글을 작성한 이들을 대상으로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했다.

윤 당선인의 유퀴즈 방송 출연 전후로 유퀴즈 시청자 게시판에서는 갑론을박이 계속됐다. 출연 반대 측은 "티빙 해지한다", "정권 나팔수 노릇",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넌 듯"이라고 항의했다. 출연 찬성 측은 "보고 싶어하는 시청자도 있다", "섭외 대환영" 등의 입장을 내보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