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은 42%-文은 44%…엇갈린 ‘직무수행 긍정평가’ 왜? [정치쫌!]
한국갤럽조사 결과 尹 부정평가 45%로 긍정보다 높아
부정평가 이유 1위, ‘인사’ 26%…집무실 이전은 21%
전문가 “당선인, 대통령보다 긍정평가 낮은 건 처음”
낮은 긍정평가 원인에 인사·집무실 이전·국정비전 미비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달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 회동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취임 전부터 ‘인사’가 발목을 잡은 형국이다. 당선 후 약 6주가 지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국민이 42%에 불과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가 나와 관심이다. 퇴임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률보다도 낮은 수치다. ‘1기 내각’ 인선에 대해 ‘서육남(서울대·60대·남성)’ 편중 인사라는 지적이 나온 것과 더불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자녀 의대 편입 및 아들 병역 특혜 의혹 등 잡음이 잇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여기에 4말5초(4월말~5월초) 국회 인사 청문회 정국을 거치면 더 악화된 여론이 형성될 수 있다는 우려섞인 관측도 있다.

한국갤럽이 지난 19~21일 전국 만 18세 이상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현재 윤 당선인이 당선인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를 물어본 결과,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42%,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45%였다.

윤 당선인의 직무수행 긍정평가 응답은 같은 기관의 전주 조사 대비 8%포인트 하락한 결과다. 부정평가 응답은 같은 기간 3%포인트 상승했다.

윤 당선인의 직무수행 긍정평가 이유로는 ‘공약 실천’(11%), ‘결단력/추진력/뚝심’(7%), ‘인사(人事)’(6%) 등의 순이었다. 부정평가 이유 중 가장 높은 응답률을 차지한 건 26%를 기록한 ‘인사’였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21%), ‘독단적/일방적’(9%), ‘소통 미흡’(7%) 등이 뒤를 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평가 응답률은 44%로 윤 당선인 수치보다 2%포인트 높았다. 물론, 윤 당선인이 아직 대통령의 신분이 아니라는 점에서 현직 대통령인 문 대통령과 직접적으로 비교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 같은 양상이 이례적이라고 평가하며 이에 대한 원인을 인사 논란, 대통령 집무실 이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국정비전 제시 미비 등 세 가지로 꼽았다.

윤석열 당선인이 지난 13일 내각 2차 인선을 발표하고 있다.[대통령직인수위 제공]

차재원 부산가톨릭대 특임교수는 “대통령 당선인이 퇴임을 앞둔 현직 대통령보다 긍정평가가 낮은 일은 처음인 것 같다”며 “정치적 메시지가 가장 잘 담겨있는 것이 인사다. 당선인 스스로는 전문성과 능력을 위주로 인선했다고 하지만 각계각층의 국민들 입장에선 그간 윤 당선인이 강조해온 ‘통합과 협치’와 다른 것 아니냐는 문제 제기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18개 부처 장관 후보자 인선이 마무리된 뒤 후보자의 지역, 성별, 세대, 학교 등이 편중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영남 출신, 남성, 60대, 서울대 출신 후보자가 다수라는 점에서 인선에서 다양성이 부족하다는 평가다. 이에 윤 당선인 측 핵심관계자는 지난 18일 기자들과 만나 “인선에서 다양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차관급 인사에서 좀 더 배려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 후보자 논란과 관련해서 차 교수는 “국민들은 ‘조국 사태’와 데칼코마니처럼 느낄 수 있다”며 “’문재인 정부와 무엇이 다르냐. 내로남불 아니냐’는 지적이 나올 수 있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교수는 “윤 당선인의 직무수행 긍정평가가 낮은 데는 인수위가 아직 국정비전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작용했다”며 “부동산 민심으로 당선이 됐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부동산에 대한 명확한 비전을 못 내놓고 있다”고 분석했다.

차 교수 또한 “인수위가 큰 비전을 못 보여주고 있다”며 “이는 많은 사람들이 인수위와 윤 당선인에 대한 기대를 접을 수 있게끔 하는 요소”라고 진단했다.

그는 대통령실의 용산 국방부 청사로의 이전 추진과 관련해서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무리하게 추진하게 되면 국민들은 불통의 모습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에 언급된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