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내에 쓴 손편지, 우표 없어 1000원 넣었더니…“눈물 왈칵”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한 50대 남성이 충남 태안의 한 시골마을에서 아내에게 쓴 손편지를 부치면서 우표 대신 1000원을 동봉해 넣었다가 잔돈과 영수증을 답장으로 받은 사연이 공개돼 주변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울산에 사는 일용직 노동자라고 밝힌 작성자 A씨(57)는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최근 우체국 직원으로부터 큰 감동을 받았다며 일화를 공개했다.

A씨는 “직업이 객지를 떠도는 직업이라서 몇년 전 암수술 받은 집사람 곁을 늘 떠나있다”며 “3월 태안 화력발전소에 정비 공사를 하러 태안에 올라온 지 한 달이 지났다. 숙소는 학암포”라고 운을 뗐다.

그는 “곧 집사람 생일인데 객지생활 하면서 편지라도 한 통 써서 축하하고 싶어서 손편지를 썼는데, 알다시피 요즘 편지 보내기가 좀 어렵더라”라며 “우표 살 데도 없고 여기는 시골이라 더욱 힘들다”고 했다.

이어 “지난 일요일(10일)에 무작정 네비를 찍어서 가까운 우체국을 찾으니 태안 이원 우체국이 나왔다”며 “차를 뒤적거려 아무 종이에다가 직원 앞으로 1000원을 (봉투에) 동봉해서 ‘우표 사다가 접수를 부탁한다’고 메모를 남기고 우체통에 넣었다”고 설명했다.

A씨가 공개한 쪽지에는 ‘일요일이라서 우표를 못 사서 이렇게 1000원을 동봉합니다. 죄송합니다만 우편을 부칠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문제가 있으면 전화를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번거롭게 해드려서 정말 죄송합니다'라는 메모와 휴대전화 번호가 적혀 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A씨는 “화요일쯤 우체국에 전화해 확인하니 담당직원이 친철하게도 잘 접수해서 보냈다고 했다”며 “마음만으로 고마움을 간직했는데, 오늘 퇴근하고 숙소에 와보니 잔돈을 동봉해서 제 앞으로 보냈더라”고 놀라워했다.

그는 “우편을 본 순간 ‘뭐지? 반송됐나’하고 개봉했더니 우표대금 430원을 제하고 잔돈 570원을 지퍼백에 넣어서 제가 쓴 메모, 영수증 함께 보냈더라”면서 “집사람과 편지를 주고 받은 게 92년 이후로 처음인데, 30년 만에 너무 감동을 느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말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제겐 정말 눈물이 왈칵 나올 만큼 큰 감동이었다”며 “객지생활 하면서 피폐해진 제 마음이 확 풀어지더라. 태안 이원 우체국 칭찬해달라”고 덧붙였다.

실제 A씨가 공개한 사진 속 우체국 직원의 우편에는 A씨가 쓴 쪽지와 우표 구매 영수증, 570원의 거스름돈이 들어있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직은 따뜻한 살만한 세상이네요” “마음 따뜻해지는 이야기 감사하다” “어떤 이는 당연하다고 생각할 수 있는 부분에 이렇게 감동하시고 감사해주시는 그 마음이 정말 따뜻하다” “차원이 다른 공무원이다, 이 분 포상해달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