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되살아난 일본 맥주, 핫한 포켓몬빵…사그라든 ‘노 재팬’ [언박싱]
관세청에 따르면 일본 맥주 수입액은 올해 1분기 266만6000달러를 기록하며 전년대비 5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23RF]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포켓몬빵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는 가운데 일본 맥주도 부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한·일 관계 악화로 시작된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3년여에 접어들면서 초기보다 동력을 잃었다. 이에 불매운동의 집중 타깃이 된 일본기업들의 실적도 속속 회복 중이다.

19일 관세청에 따르면 일본 맥주 수입액은 올해 1분기 266만6000달러를 기록하며 전년대비 5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한 해 동안 일본 맥주 수입액은 21% 증가했는데, 올 들어 더욱 상승세가 가팔라진 것이다. 일본 맥주는 아사히, 삿포로, 기린 등이 대표 브랜드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으로 주류 소비가 늘어나면서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액은 150만3000달러로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이 시작된 2019년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노재팬(NO JAPAN) 이후 맥주 월 수입액이 100만달러를 넘어선 것도 처음이다.

일본맥주가 되살아나면서 노재팬 사태 이후 타격을 입은 전체 수입맥주 시장도 살아나는 분위기다. 또 최근 젊은층에서 위스키가 큰 인기를 끌면서 일본 위스키 수입액도 늘어, 지난해 315만7000달러를 기록하며 2018년 대비 3배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대표적인 타깃이 된 패션업체 유니클로도 실적이 개선되고 있다. 국내에서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의 지난해(2020년 9월~2021년 8월) 매출액은 5824억원으로 전년보다 7.5% 줄었다. 오프라인 매장 축소 등의 영향으로 매출은 다소 줄었지만, 관리비용 개선 등으로 영업이익이 529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883억원에서 크게 개선됐다. 유명 디자이너 브랜드와의 컬래버레이션 상품 등은 출시될 때마다 인기몰이를 했다.

유니클로 뿐만 아니라 데상트코리아, 아식스 등도 줄줄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특히 데상트코리아는 골프라인 확장 등에 힘입어 매출이 전년 대비 9.0% 늘어난 5437억원을 기록했다. 생활용품 브랜드 무인양품은 지난해 매출이 1147억원으로 전년 대비 82.9% 급증했다. 영업손실은 45억원으로 전년 대비 손실 폭(-117억원)을 크게 줄였다. 무인양품은 최근 롯데온에 입점하는 등 온라인 판매도 확대하고 있다.

17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포켓몬빵을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

최근 노재팬에 대한 갑론을박을 불러온 포켓몬빵의 인기도 여전하다. 지난 2월 SPC삼립이 재출시한 포켓몬빵은 여전히 품귀현상을 빚는 중이다. 대형마트 앞에는 포켓몬빵을 사려는 줄이 영업시간 이전부터 길게 늘어서는 오픈런이 벌어지고, 편의점마다 포켓몬빵을 찾아다니는 이들이 많다. 포켓몬 IP(지적재산권)을 보유한 일본의 포켓몬컴퍼니에 빵 판매액 일부를 로열티로 지급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부 논란이 있기도 했으나,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분위기다.

이런 인기에 힘입어 포켓몬 관련 상품도 늘어나는 추세다. 롯데마트 토이저러스는 이달 포켓몬 스낵을 출시했으며, 편의점 CU는 포켓몬 홀로그램 씰이 들어있는 냉동간식 한정판매도 시작했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