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용산집무실’ 이어 ‘세종시대’ 현실화 수순
인수위, 논의 돌입…“관저 지어야 실질 효과”
“지역균형·비수도권 주민과 소통 상징성”

세종시에 대통령 제2집무실 뿐 아니라 대통령 제2관저까지 설치를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나온 것은 ‘지방시대’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강한 의지를 실질적인 형태로 구현해야 한다는 점이 주요 배경으로 작용했다. 단순 집무실 설치를 넘어 대통령이 비수도권 주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인수위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 관계자는 30일 헤럴드경제에 “(세종 관저 설치는) 세종시 뿐만 아니라 비수도권 지역 주민들과 소통하는 상징적인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용산(대통령실)과 (세종 집무실이) 서로 역할을 잘 분담해서 국정운영 비율 문제를 정립하겠지만 세종시에 제2집무실을 설치하겠다(는 목표와 효과를 생각하)면 관저까지 (설치)해야 된다는 생각을 갖는 것”이라고 했다.

최근 인수위는 세종시 대통령 제2집무실 설치 방안에 대한 논의에 돌입하면서 ‘용산 대통령실’에 이은 ‘세종시대’가 현실화 수순에 들어간 상태다. 인수위 지역균형특위는 세종 집무실을 핵심 과제에 포함시켰으며, 전날 국무총리실과 행복청 역시 인수위 업무보고에서 세종 집무실 설치 방안을 안건으로 보고했다.

세종정부청사 내 신청사가 올해 말 완공 예정인 만큼 구체적인 장소와 규모 등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세종 집무실 자체는 기정사실화 된 셈이다. 여기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세종에 대통령 관저까지 설치될 경우 국정운영의 중심축이 수도권에서 벗어날 수 있는 실질적인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는 기대다.

윤 당선인은 그동안 지방 균형 발전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수차례 재확인했다. 역대 인수위에서 지역 균형 발전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꼽으며 특위까지 만든 것도 이례적인 일이다.

윤 당선인은 지난 24일 지역균형발전특위 위원 임명식에서도 새 정부는 ‘지방시대’라는 모토를 갖고 운영할 생각이라고 공언했다. 앞서 대선 기간 세종시를 방문한 자리에서는 “세종 집무실에서 격주로 국무회의를 열고 행정부 업무보고 뿐만 아니라 중앙·지방협력회의도 이곳에서 진행할 계획”이라고 약속키도 했다.

또 다른 인수위 관계자는 “세종 제2집무실 설치는 윤 당선인의 공약이고, 국민과의 약속은 지켜야 한다는 것이 당선인의 의지”라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세종 제2집무실 설치 방안에 관저가 포함될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윤희·신혜원 기자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