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국, 성인 비만율 미국의 7분의 1 수준

[헤럴드경제] 우리나라의 비만율이 32개 선진국 중 두 번째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한국 성인의 비만율은 5.9%였다. 32개 선진국 중 31위다.

비만의 정도는 사람의 체중(kg)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누는 체질량 지수(BMI)로 산출한다. 한국은 BMI 25 이상을 비만으로 정의하지만 국제적으로는 BMI 30 이상을 비만으로 본다.

OECD는 2018년 또는 근접 가능한 최신 데이터를 토대로 주요 선진국의 비만율을 비교했다. 이 기준을 들이댈 경우 한국의 비만 인구는 17명당 1명꼴인 셈이다.

선진국 대열에서 가장 날씬한 나라는 일본이다. 비만율이 4.0%로 압도적으로 낮다. 비만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미국이다. 무려 40.0%에 달한다. 인구 10명 중 4명이 비만인 셈이다.

멕시코(36.1%), 칠레(34.4%), 뉴질랜드(32.2%)가 미국의 뒤를 이었다. 다만 한국도 식습관이 점차 서구화되면서 비만의 안전지대로 볼 수 없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