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지병 입원’ MB 열흘만에 퇴원…안양교도소 재수감
지난 17일 입원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구속 수감 중 지병 진료를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이 퇴원 후 안양교도소에 다시 수감됐다.

법무부는 “지병 관련 정밀검사를 위해 지난 17일 입원한 이 전 대통령이 의료진 소견에 따라 진료와 치료를 받은 후 퇴원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당뇨 등 지병으로 꾸준히 병원 치료를 받아왔으며 지난해에도 세 차례 진료 및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았다.

이 전 대통령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000만원의 형이 확정돼 복역 중이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