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삼성ENG-석유公, 수소사업 협약
‘저탄소 수소·암모니아 사업 협력’ 체결
해외생산·인프라구축·다운스트림 협력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오른쪽)과 감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이 26일 ‘저탄소 수소·암모니아 사업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삼성엔지니어링 제공]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은 26일 한국석유공사와 ‘저탄소 수소·암모니아 사업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진행된 체결식에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과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 등 양사의 경영진이 참석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저탄소 수소·암모니아 해외생산 관련 사업 협력 ▷저탄소 수소·암모니아 인프라 구축 관련 사업 협력 ▷저탄소 암모니아 크래킹(분해) 수소 생산·활용 등 다운스트림(후속) 분야 협력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등 탄소중립 관련 사업 협력 등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석유공사는 국내외 석유자원 개발·운영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수소·암모니아 사업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플랜트 EPC(설계·조달·공사)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저탄소 수소·암모니아의 생산·운송·활용·터미널 구축 등 전주기 밸류체인에 대한 타당성 평가를 수행할 예정이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삼성엔지니어링은 한국석유공사와 다양한 저탄소 수소 사업 협업을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수소 관련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프로젝트 경험을 축적해 수소를 미래성장동력의 한 축으로 키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address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