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출근하려 보니 車 유리 ‘와장창’…“비상금까지 털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세워둔 자동차의 유리창이 깨지고 차량 내 금품이 사라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전 서구 청라동 한 아파트 주민 A씨는 지하 주차장에 세워둔 차량 내 금품이 사라졌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경찰에 “출근하려고 아파트단지 지하 주차장으로 내려왔는데 차량 운전석의 유리창이 깨진 채 주차장 바닥에 떨어져 있었다”며 “차량 내 수납공간이 열려있었고 비상금도 사라졌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충돌한 경찰은 아파트단지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면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경찰에 앞서 아파트단지 CCTV를 확인했다는 A씨는 당일 오전 2시께 모자·마스크·장갑을 착용한 용의자가 단지 입구에서 택시에서 내려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왔다고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다.

이에 누리꾼들은 ‘일부러 A씨의 차를 표적 삼은 것 같다’, ‘비상금을 두고 다닌다는 걸 알고 있던 것 아닌가’, ‘그많은 차들중에 비상금이 있는 차를 골라 털어갔다니’, ‘2022년에도 이런 일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 피해 진술을 들었으며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