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 “‘윤미향 방지법’ 통과 추진…與, 철저히 사과하라”
“與, 선거 앞두고 제명 처리 나서…진정성 보여라”
“정의연 사태, 일부 시민단체 민낯 보여준 사건”
“단체 예산 투명성·책임성 강화 공약 이미 발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5일 더불어민주당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당시 후원금을 유용한 혐의로 기소된 윤미향 무소속 의원의 제명안을 신속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힌 것을 놓고 “민주당은 선거가 임박하자 이제 와서 윤 의원을 제명하겠다고 할 것이 아니라, 그동안의 태도에 대해 철저히 사과하고 ‘윤미향 방지법’에 적극 나서는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의연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해 시민단체 예산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공약을 이미 말씀드렸다. 이와 함께 시민단체의 공금유용과 회계부정을 방지할 수 있는 ‘윤미향 방지법’ 통과를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미향과 정의연 사태로 무너진 공정과 상식을 되살리겠다”며 “민주당 정권에서 수많은 일이 있었지만, 우리 국민에게 가장 충격을 준 사건 중 하나는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께서 제기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후원금 유용 의혹이다. 삶을 송두리째 빼앗긴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국민이 보낸 후원금을 사적으로 가로챈다는 것은 일반인의 상식으로는 엄두조차 못낼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런데도 민주당과 일부 시민단체들은 윤 의원을 옹호했다”고 꼬집었다.

윤 후보는 “정의연 사태는 일부 시민단체들의 민낯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이라며 “다수 올바른 시민단체들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철저하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에서 제명 건의를 의결한 윤미향, 이상직, 박덕흠 의원의 제명안을 신속히 처리하겠다”며 “윤호중 원내대표, 김진표 윤리특별위원회 위원장과 상의해 신속히 제명안을 윤리특위에서 처리하고 본회의에 부의, 표결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