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再데뷔 확정된 ‘엄마는 아이돌’, 금요일 ‘금쪽이’도 제압
박정아 등 6인 1250만뷰, 금쪽·나혼산 넘어
텔미 영상 1위..BTS 버터 등 재해석 무대장식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결혼해 자녀를 둔 옛 아이돌들이 다시 화려한 옛 모습으로 무대에 서, 재기를 노리는 tvN 예능 ‘엄마는 아이돌’ 영상이 금요 예능 프로그램 조회수 최고에 등극했다. 금요일 예능 최고였던 ‘금쪽이’ 마저 제쳤다.

23일 주요 방송사의 클립 주문형 비디오(VOD)를 네이버와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에 유통하는 스마트미디어렙(SMR)의 분석 결과, ‘엄마는 아이돌’의 온라인 클립 영상 누적 재생 수가 지난 18일 기준 1250만 회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금요일 인기 예능 프로그램인 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와 MBC TV ‘나 혼자 산다’를 넘어선 기록이다.

이들은 공식 소셜미디어(SNS) 팔로워 2만명, 팬클럽 회원 2000명을 넘어서면서 모두 공식 데뷔를 확정지었다.

시청률도 계속 상승하며 지난 20일 방송에서는 3.6%까지 시청률을 기록했다. 엄마가 된 옛 아이돌들의 재도약에 시청자들이 더 큰 응원을 보낸 것이다.

tvN ‘엄마는 아이돌’ 쥬얼리 박정아의 무대

가요계 복귀를 목표로 뭉친 옛 아이돌은 원더걸스 선예, 쥬얼리 박정아, 애프터스쿨 가희, 별, 베이비복스리브 양은지, 벨라마피아 현주니 등 6명이다.

이들은 40세 전후의 나이에도 방탄소년단(BTS)의 ‘버터’, 전소미의 ‘덤덤’ 등 현역 아이돌의 노래와 춤을 재해석해 역동적인 무대를 연출해 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선예가 박진영·선미와 함께 원더걸스의 ‘텔미’를 부른 무대 영상이 조회수 149만6485회로 1위를 차지했으며, 방탄소년단의 ‘버터’를 커버한 무대가 91만520회로 2위에 올랐다.

춤의 여신으로 불리는 가희가 가창력 연습에 매진해 부른 ‘바람의 노래’(소향)가 49만9333회로 클립별 조회수 3위를 차지했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