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 반등세에 ‘주춤’한 安…‘李-尹 양자토론 저지’ 화력집중 [정치쫌!]
국회서 ‘양자 TV토론 규탄대회’ 열어
권은희 “뒷짐 진 선관위, 직무유기”
安 “공정·정의 강조한 尹, 말과 다른 행동”

국민의당 당원들과 안철수 대선후보 지지자들이 20일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기득권 야합 불공정 TV토론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측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양자토론 저지를 위한 여론전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최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지지율이 반등세로 돌아서면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상승세가 주춤한 가운데, 양자 구도를 깨고 3자 구도를 만들기 위해 거대 양당을 향한 공세수위를 높이는 모습이다.

국민의당은 20일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양당 정치담합 불공정 TV토론 규탄대회’를 열었다. 전날 서울서부지법에 MBC SBS KBS 등 지상파3사를 대상으로 ‘대선후보 초청 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한 데 이은 것이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이신범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장, 신용현 선대위원장, 이태규 총괄선대본부장, 권은희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직자와 당원 및 지지자들이 참석했다.

권 원내대표는 “2007년, 벌써 10여 년 전 법원에서는 양자토론에 대한 사법적 판단을 했다. 지지율 10% 이상의 후보들만 모아서 TV토론을 진행하는 것은 국민들의 알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있어서는 안 된다는 사법적 판단을 이미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법원의 사법적 판단을 무시하고 외면하는 양당의 담합행위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도대체 뭐 하는 기관인가”라며 “명백하게 사법적 판단이 있는 부당행위에 대해서 뒷짐 지고 가만히 있다. 중앙선관위는 직무유기하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국민의당 당원들과 안철수 대선후보 지지자들이 20일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기득권 야합 불공정 TV토론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양자토론을 주관하는 방송사에 대해서도 “설날 밥상머리에 공영방송을 통해, 공중파 공공재 방송을 통해 두 후보만 국민들에게 제공하겠다는 것”이라며 “방송은 모든 국민들에게 후보들에 대한 풍부한 알 권리를 제공하고, 국민들에게 유권자의 선택권을 보장해 줘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표는 또, “이런 선관위와 방송사의 불공정 부당행위 이면의 핵심이 바로 기득권 양당”이라며 “기득권 양당이 하는 행위는 설날 밥상머리에 자기들만 올라가겠다는 이해관계의 담합”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밥상의 주인은 국민”이라며 “국민들이 먹을 수 있는 밥, 좋은 밥, 다양한 반찬이 올라가게 하는 것이 정당이 해야 하는 일이다. 그런데 마치 (양당이) 자기들이 밥상의 주인인 양 이 밥상에는 우리만 올라가겠다, 안 후보는 빠져라, 안 후보는 우리와 비교해서 너무 깨끗하고, 국정운영 능력이 뛰어나니 이 밥상에서 빠지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한민국은) 한 단계 더 도약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있다”며 “이 시기에 대한민국의 발목을 잡고 국민들의 뒤통수를 치는 불공정 양당 기득권 정치, 이제 끝장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측이 이 같이 양자 TV토론에 대한 공세에 총력을 다하는 건 현실적으로 여론전 외에는 막을 방법이 마땅치 않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양자토론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하긴 했지만 법적토론이 아니라는 점을 고려하면 법원이 이를 인용할 가능성이 낮다는 게 중론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이에 안 후보의 양자토론을 겨냥한 발언 수위도 세지고 있다. 안 후보는 전날 라디오 방송에서 “(양자토론은) 거대 양당의 패악질”이라고 말한 데 이어 이날에는 윤 후보를 직접적으로 저격해 “(양자토론을 진행하는 것은) 공정과 정의를 강조하고 밀턴 프리드먼의 선택할 자유를 말씀하시는 윤석열 후보의 평소 말씀과 다른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준한 인천대 교수는 “안 후보 입장에서는 (양자토론을 막기 위해) 대중에 호소하는 방법밖에 없을 것”이라며 “상식적으로 공정하게 모든 후보가 다 토론에 참여하는 게 합리적인데 (양자토론은) 양당이 카르텔을 형성해 다른 정당 후보에게 기회를 주고 싶어하지 않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율 명지대 교수 역시 “여야 후보 둘이 약속을 하고 지상파에서 토론을 하자는 건 다른 후보들의 존재감을 무시하는 결과 밖에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