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베르흐베인 인저리타임 멀티골…토트넘, 극적 역전승으로 리그 5위 도약
레스터 시티에 3-2 역전승
콘테 체제서 리그 9경기 무패행진
스테번 베르흐베인이 역전 결승골을 터뜨린 뒤 골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오른쪽은 결승골을 도운 해리 케인. [AFP]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토트넘이 스테번 베르흐베인의 드라마같은 인저리타임 멀티골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위로 뛰어 올랐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17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패색이 짙던 경기 종료 직전 베르흐베인이 인저리타임 2분 사이 2골을 터뜨리는 맹활약에 힘입어 3-2로 역전승했다.

손흥민이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한 가운데 거둔 귀중한 승점 3점이다. 토트넘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 부임 후 정규리그 9경기 무패(6승 3무)를 이어가며 리그 5위(승점 36·11승 3무 5패)로 도약했다.

선제골은 레스터 시티가 뽑았다. 전반 24분 세르히오 레길론이 페널티 지역에서 공을 걷어낸다는 게 레스터 시티의 팻슨 다카에게 연결됐고, 다카가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전반 38분 해리 케인의 동점골로 응수했다. 케인이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찬 왼발슛이 왼쪽 골대를 맞고 그대로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토트넘이 골 결정력에서 난조를 보이는 사이 레스터 시티가 추가골을 뽑아내며 달아났다. 후반 31분 하비 반스가 찔러준 패스를 받은 제임스 매디슨이 골문을 갈랐다.

후반 추가시간이 시작될 때까지 1-2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던 토트넘에 믿기 힘든 드라마 펼쳐졌다. 주인공은 교체 출전한 베르흐베인이었다.

베르흐베인은 후반 50분 문전 혼전상황서 동점골을 뽑아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1분 뒤 케인의 패스를 받아 역전골까지 터뜨렸다. 곧이어 들린 경기종료 휘슬. 눈깜짝할 새 벌어진 기적같은 뒤집기쇼에 콘테 감독은 포효하며 승리를 만끽했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