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루이비통, 내년 3월까지 한국 시내면세점 모두 철수
루이비통 로고.[연합]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이달 롯데면세점 제주점 매장 운영을 중단한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루이비통이 내년 3월까지 한국 내 시내면세점 매장을 모두 닫을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영국의 면세유통전문지 무디 데이빗 리포트에 따르면 루이비통은 롯데면세점 제주점 매장에 이어 3월 신라면세점 제주점, 롯데면세점 부산점과 잠실 월드타워점에 있는 매장을 추가로 닫을 예정이다. 루이비통은 서울 4곳, 부산 1곳, 제주 2곳 총 7개 시내면세점 매장을 운영 중이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루이비통은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 신세계면세점 본점에 있는 나머지 시내면세점 매장도 올해 10월과 내년 3월 사이에 모두 철수할 계획이다.

루이비통은 지난해부터 시내 면세점보다는 공항 면세점, 특히 중국의 국내선 공항 면세점에 집중할 방침을 밝혀왔다. 특히 단체관광객보다는 VIP 고객 중심으로 고급화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루이비통은 한국 시내면세점의 높은 따이궁 의존도를 문제삼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디 데이빗 리포트는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있는 루이비통 매장은 이번 철수에 영향을 받지 않으며 루이비통은 2023년까지 제2터미널에 두 번째 매장을 열 계획이라고 전했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