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세계 1위 유튜버, 지난해 641억 벌었다...‘오징어게임’ 실사판 인기
미 경제잡지 포브스 발표
‘미스터 비스트’ 지미 도널드슨이 유튜브로 만든 실사판 오징어게임. [유튜브 캡쳐]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지난해 세계에서 돈을 가장 많이 번 유튜버는 ‘미스터 비스트’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진 지미 도널드슨으로 나타났다. 그의 지난해 유튜브 수입은 5400만달러(약 641억원)에 달했다.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의 실사판 세트장으로 히트를 치며 큰 인기를 모았다.

17일 영국 BBC 등에 따르면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가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큰돈을 벌어들인 유튜브 10위’ 서 지미 도널드슨이 1위를 차지했다. 그는 지난 2년간 유튜브 수입 1위를 차지해온 11세의 장난감 유튜버 ‘라이언 카지’를 제치고 1위 자리에 올랐다.

지미 도널드슨이 지난해 유튜브로 벌어들인 돈은 5400만달러로, 이는 월스트리트 최고경영자(CEO)의 평균 연봉보다 많은 금액이다.

지미 도널드슨은 8700만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로, 체험형 콘텐츠로 인기를 끌고 있다. 그가 지난 한 해 동안 올린 유튜브 동영상의 조회수는 총 100억회가 넘는다.

그는 지난해 8만여 명의 관객을 수용할 수 있는 스타디움을 빌려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인 ‘오징어게임’을 현실판으로 만들어 세계적인 관심을 모았다.

‘미스터 비스트’ 지미 도널드슨이 유튜브로 만든 실사판 오징어게임. [유튜브 캡쳐]

당시 그는 총 상금 17억원, 세트 제작비 23억원 등 총 40억원의 제작비를 들여 해당 콘텐츠를 만들었다. 현장에는 456명의 참가자가 모여 게임을 펼쳤으며, 우승자는 상금 45만6000달러(약 5억4000만원)를 수령했다. 일부 과정에서는 탈락한 참가자들에게도 상금을 지급했다.

한편 지난해 유튜버 수입 2위는 격투기 콘텐츠를 선보인 유튜버 제이크 폴이 차지했다. 2018년 이후 처음으로 순위에 이름을 올린 그는 지난해 4500만달러의 수익을 냈다. 10년 동안 암호화폐를 채굴하는 동영상을 올린 네이선 그레이엄 ‘언스피커블’은 2850만달러를 벌어 5위를 차지했다. ‘라이언 카지’는 7위로 밀려났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