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건희 해명 "尹 정치행보 관여 안 했다…미투 발언은 부적절, 송구"
'7시간 통화' 해명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는 '7시간 통화' 내용을 놓고 "윤 후보의 정치 행보에 관여하지 않을 뿐 아니라 선거 캠프 일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했다.

김 씨는 지난 16일 MBC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 보낸 서면 답변에서 이렇게 밝혔다고 해당 프로그램이 보도했다.

'스트레이트'는 전날 김 씨와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의 통화 녹취록 중 일부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김 씨는이 기자에게 캠프 합류를 제안하고, 경선 과정 중 경쟁 상대였던 홍준표 의원에게 비판적 질문을 요청했다. 여권에선 김 씨가 선거 과정에 개입한 정황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김 씨가 이에 정치 개입은 아니었다고 나선 것이다.

김 씨는 서면 답변에서 '미투' 관련 발언에는 "성 착취한 일부 진보 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온 부적절한 말로 국민 여러분에게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

김 씨는 통화 녹음 파일에서 진보 진영의 '미투' 이슈와 관련해 "보수들은 챙겨주는 게 확실하다. 그래서 미투가 별로 안 터진다"며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주니 터지는 것 아니냐"라고 했다.

또 "미투도 문 정권에서 터트리면서 잡자고 했잖아. 사람이 사는 게 너무 삭막하다"며 "난 안희정(전 충남지사)이 불쌍하더만.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되게 안희정 편"이라고도 했다.

그런가 하면, 김 씨는 이 기자에게 "나중에 한번 봐서 우리 팀으로 오라. 나 너무 나쁘게 생각하지 말고 나 좀 도와달라"며 "우리 남편이 대통령이 되면 동생(이 씨)가 제일 득 본다. 이재명이 된다고 동생을 챙겨줄 것 같나"라고 했다.

그는 또 "하는 만큼 (돈을)줘야지. 잘하면 1억원도 줄 수 있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