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검찰·법원 달려가는 국회의원들…끝없는 대선 ‘검증’ 핑퐁게임[정치쫌!]
與, ‘대납 녹취 조작 의혹’ 두고 野3당에 반격
‘김건희 녹취록’ 두고선 ‘가처분 신청’ 등 공방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50여일 앞둔 상황에서 여야 대선주자들의 상호 검증 공방이 법정을 향하는 모양새다. 당장 ‘대납 녹취 조작 의혹’ 당사자인 이모 씨의 사망 원인이 병사로 밝혀지며 민주당은 야3당을 향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녹취록이 대선 전면에 등장하며 여야의 고발과 가처분신청 등 법적 공방 수위는 거세지는 상황이다.

15일 민주당 선대위에 따르면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TF는 오는 17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선대위를 공직선거법 상 허위사실공표 혐의 등으로 고발할 방침이다. 윤 후보와 국민의힘 선대위가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2007년 수원여대 임용을 두고 “공채가 아닌 추천 채용이었다”라고 말한 해명이 사실과 다르다는 것이다.

실제로 수원여대는 최근 공개한 김 씨 임용 당시 채용 심사표 등을 공개하며 “김 씨는 추천 채용이 아닌 공개 채용을 통해 임용됐다”라며 “당시 지원자는 모두 6명으로, 면접 대상자도 김 씨를 포함해 3명이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수원여대가 공개한 채점표에서 김 씨는 ‘교육경력’과 ‘산업체 근무경력’, ‘산업체 근무경력 적합성’ 부분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그러나 김 씨가 수원여대에 산업체 근무 경력으로 제출한 에이치컬쳐테크놀로지, 한국게임산업협회 재직증명서는 모두 위조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허위경력 논란은 더 커진 상황이다.

여기에 더해 김 씨가 한 언론인과 나눈 7시간 분량의 대화록이 언론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라는 소식에 국민의힘은 지난 13일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하는 등 법적 대응에 나섰다. 국민의힘 선대위의 가처분 신청에 당내에서조차 “과도한 대응”이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홍준표 의원은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 버렸어야 했을 돌발 사건을 가처분 신청하여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어 놨다”라며 “이를 막으려고 해본들 권위주의 시대도 아닌 지금 언로를 막을 수 있다고 보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참 어이없는 대책들만 난무한다”며 “윤 후보만 수렁에 빠트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납 녹취 조작 의혹’을 둘러싼 공방도 법적 다툼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 13일 “(이 후보의) '연쇄 간접 살인사건'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했다. 이 과정에서 김 원내대표는 방호직원과 몸싸움을 벌였는데, 대검찰청은 이례적으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을 훼손할 수 있다”라며 유감을 표시했다.

오히려 숨진 이모 씨의 사인이 자살이나 타살이 아닌 병사로 밝혀지자,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전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진행된 선대위 본부장단 회의에서 “윤 후보 측이 한 사람의 죽음까지 악용해 저급한 네거티브를 하고 있다. 고인의 사인이 고혈압에 의한 대동맥 파열인데 김 원내대표의 주장에 아연실색했다”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김 원내대표는) 판사 출신인 분이 이런 소설 쓰나 이해할 수 없다”라며 “어떻게 판사직 수행했나. 판사라면 증거에 기초해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을 향해서도 “과거 이재명 후보의 아들에 대해서도 기초사실조차 확인하지 않고 특혜 의혹을 주장했다가 8시간만에 사과했던 당”이라며 “국민의힘은 죽음을 이용한 흑색선전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동시에 민주당 선대위는 해당 의혹을 이 후보와 연결해 보도한 야당을 상대로 대규모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는 “고인의 사인이 병사로 밝혀졌는데,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정의당까지 부화뇌동해 허위사실성 유포를 했던 행태에 대한 공식 사과를 요구할 예정”이라며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사과하지 않는다면 법적 책임까지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