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대통령, 수요집회 30년 "용기내 위안부 문제 알린 분들 감사"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5일 일본군 성노예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집회가 5일 30주년을 맞은 것과 관련해 "용기 내어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세상에 알리고 1525차 수요 집회에 오랜기간 함께 해준 분들 고생 많았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이날 낮 12시 서울 종로구 수송동에서 1525차 수요집회를 열었다. 수요집회는 1992년 1월 8일 시작됐으며 이날로 30주년이 됐다.

공교롭게도 이날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윤미향 무소속 의원 등 세명에 대한 제명 의견을 국회 윤리특위에 건의하기로 했다. 윤 의원은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지냈으며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로 당선됐다. 윤 의원은 위안부피해자 할머니 이용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됐으며, 지난해 6월에는 민주당에서 진행한 부동산거래내역 전수조사에서 명의신탁 의혹이 제기돼 제명됐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감사 대상에 윤 의원이 포함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용기를 내어 일본군 문제 세상에 알린 분들, 오랜 기간 함께 해 주신 분들, 많은 국민들 다양한 각계 각층의 분들 학생 등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 그분들에 대한 감사의 뜻"이라고 말했다.

cook@heraldcorp.com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