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차이나픽] 디폴트 中헝다, 인공섬 아파트 39개동 열흘 내 철거해야
홍콩 증시 거래 잠정 중단
하이난성에 조성된 인공섬 ‘하이화다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디폴트(채무불이행) 상태에 빠진 중국 2위 부동산개발업체 헝다(恒大)가 인공섬에 짓고 있는 아파트 건물 39개 동을 철거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3일 신징바오(新京報) 등에 따르면 하이난(海南)성 단저우(儋州)시 당국이 최근 헝다 측에 철거 명령 공문을 보냈다. 단저우 시는 작년 12월 30일자 공문에서 도시계획법 위반을 이유로 헝다 측에 하이화다오(海花島) 2호섬에 있는 건물 39개 동을 열흘 안에 철거하라고 명령했다.

하이화다오는 헝다가 하이난성 단저우시 해안에서 600m 떨어진 바다를 매립해 만든 세계 최대 인공섬이다. 꽃 모양을 한 1호섬이 중심에, 나뭇잎 모양을 한 2호섬과 3호섬이 양옆에 자리 잡고 있다.

헝다는 1600억위안(약 29조9천억원)을 투자해 이 인공섬에 컨벤션, 박물관, 테마파크, 워터파크, 쇼핑센터, 영화 촬영 세트, 호텔, 온천, 아파트 등을 짓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철거 명령 대상은 주거 전용 지역인 2호섬의 3기 프로젝트로 총 건축면적은 43만㎡에 달한다. 한 집 면적을 200㎡(약 60평)로 잡아도 2000 세대가 넘는 규모다.

중국 부동산 업계는 하이화다오 내 주택 평균 분양가가 1㎡당 1만8000위안(약 337만원)가량이었다면서, 39개동 건물 철거로 헝다의 손실이 77억위안(약 1조44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번 철거 명령은 그동안 제기돼 왔던 환경파괴 논란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하이난성은 지난 2019년 하이화다오를 상대로 전면 조사를 벌여 14건의 불법 행위가 발견됐다면서 2억1500만위안(약 402억원)의 벌금을 부과한 바 있다.

이어 하이난성은 2020년 이번에 철거 명령 대상이 된 39개 동의 건물 공사를 전면 중단시키고 '적절 처리 방안'을 지시했다.

인터넷에 유출된 헝다 건물 철거 명령 공문. [주파이콰이쉰 캡쳐]

헝다는 지난달 공식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에 빠진 가운데 대형 프로젝트 중단까지 겹치며 자금난이 더욱 악화될 전망이다.

중국 당국은 형다에 파견한 광둥성 업무팀과 국유기업 관계자들을 주축으로 회사 내부에 설립된 리스크해소위원회를 통해 헝다 사태를 사실상 직접 통제하고 있다.

한편 헝다는 3일 홍콩 증권거래소 공시를 통해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이날부터 당분간 주식 거래를 정지한다고 밝혔다.

헝다는 작년 10월 부동산 관리 사업 계열사인 헝다물업(物業) 지분 50.1%를 부동산 개발 업체인 허성촹잔(合生創展·Hopson Development)에 매각하는 협상을 물밑에서 추진하는 동안 자사 주식 거래를 정지시킨 바 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