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메타버스로 떠나는 시흥여행’ 통해 시흥의 매력 느끼고, 즐기세요”
시흥시, 지자체 최초 웹기반 메타버스 홍보 플랫폼 선봬
내년에는 행정서비스까지 메타버스 적용을 확대할 계획

[헤럴드경제(시흥)=박준환 기자]시흥시(시장 임병택)가 메타버스를 통해 시흥시 주요 관광지를 한눈에 둘러볼 수 있는 ‘메타버스로 떠나는 시흥여행’을 공개한다.

27일 市에 따르면 ‘메타버스로 떠나는 시흥여행’은 지자체 최초로 선보이는 웹기반 메타버스 홍보 플랫폼이다. 별도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링크 주소(shmetaverse.co.kr/)를 입력하면 누구나 PC와 스마트폰으로 자유롭게 메타버스 플랫폼에 접속할 수 있다.

플랫폼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메타버스 플랫폼 인트로 페이지(첫 화면)에서 닉네임(별명) 설정 후 캐릭터를 고르면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입장이 시작된다. 온라인 캐릭터를 통해 가상 세계 속 시흥 곳곳을 살펴볼 수 있고, 다른 이용자들과 대화도 가능하다.

‘메타버스로 떠나는 시흥여행’은 K-골든코스트의 한 축이자, 세계 최대 인공 서핑장인 웨이브 파크가 위치해 있는 거북섬 모양을 본떠서 구현했다. 시흥의 대표 관광지 5곳을 선정해 오이도 빨강등대를 중심으로 오이도 선사유적공원, 오이도 박물관, 갯골생태공원, 물왕저수지를 여행할 수 있도록 했다.

사용자는 캐릭터로 메타버스 시흥을 여행하며, 각 관광지마다 위치한 해로와 토로(시흥시 캐릭터)에게 관광지에 대한 정보를 묻거나, 관련 영상도 시청할 수 있다.

또한, 오이도 빨강 등대에서 운영 중인 ‘시흥꿈상회’를 360도 VR 카메라를 통해 그대로 구현했다. 실제 꿈상회를 방문한 듯 생생하게 체험하며, 온라인으로 브랜드 상품 구매까지 할 수 있다.

시흥시는 이번 메타버스 홍보 플랫폼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행정서비스까지 메타버스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종성 홍보담당관은 “최근 디지털 뉴딜의 핵심 정책으로 메타버스가 선정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는 등 메타버스는 이미 우리 일상에 깊숙이 들어와 있다”며, “‘메타버스로 떠나는 시흥여행’을 통해 시흥시민은 물론, 더 많은 분들이 시흥의 매력을 느끼고,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p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