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종합] 김건희 “제가 없어져서 남편 평가받는다면 그렇게 하고 싶어”
윤석열 부인, 허위이력 의혹 입장 밝히고 사죄
“남편 대통령 돼도 아내 역할에만 충실하겠다”
입장 발표중 울먹이기도 “두렵고 송구한 마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신혜원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는 2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을 둘러싼 허위이력 의혹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저 때문에 남편이 비난받는 현실에 너무 가슴이 무너진다”고 밝혔다.

김 씨가 공개석상에 나타난 것은 윤 후보가 본격적으로 정치활동에 나선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김 씨는 먼저 “두렵고 송구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진작에 말씀드렸어야 했는데 너무 늦어져 죄송하다”는 말로 입을 뗐다.

그는 “제가 없어져야 남편이 남편답게 평가받을 수만 있다면 차라리 그렇게 하고 싶다”며 “저는 남편에 비해 한없이 부족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사랑하고 존경하는 남편 윤석열 앞에 제 허물이 너무나 부끄럽다”며 “결혼 이후 남편이 겪는 모든 고통이 다 제 탓이라고 생각된다”고 했다.

김 씨는 특히 자신을 둘러싼 의혹이 제기된 이후 지지율이 하락하는 등 윤 후보의 대선가도에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것과 관련 “국민을 향한 남편의 뜻에 제가 얼룩이 될까 늘 조마조마했다”고 토로했다.

학력위조 등 허위이력 조작 의혹에 대해선 “일과 학업을 함께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다”며 “잘 보이려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다”고 일부 시인했다.

이어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돌이켜보니 너무나 부끄러운 일이었다”며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또 “부디 용서해주십시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저 때문에 남편이 비난받는 현실에 너무 가슴이 무너진다. 과거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국민 눈높이에 어긋나지 않도록 조심 또 조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계속해서 “앞으로 남은 선거기간 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며 “그리고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 역할에만 충실하겠다”고 했다.

이어 “잘못한 저 김건희를 욕하시더라도 그동안 너무나 어렵고 힘든 길을 걸어온 남편에 대한 마음만큼은 거두지 말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면서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