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해인이 모델인데...‘푸라닭’마저 ‘설강화’ 협찬 중단
푸라닭치킨이 자사 모델인 정해인이 남자주인공으로 나오는 드라마 설강화 협찬을 중단했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역사왜곡 논란에 휩싸인 드라마 ‘설강화’에 ‘푸라닭 치킨'이 광고 중단을 선언했다. ‘푸라닭 치킨’은 ‘설강화’의 남자주인공 정해인이 전속모델로 있는 브랜드이다.

‘푸라닭 치킨’은 20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설강화’ 제작지원 진행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푸라닭 측은 “해당 광고는 자사 광고모델의 작품 활동을 응원하는 차원에서 진행됐다. 그러나 당사의 제작지원 광고 진행이 푸라닭을 사랑하시는 많은 고객분들께 큰 실망감을 안겨 드릴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작사 및 방송사 측에 JTBC ‘설강화’와 관련된 일체의 제작지원 철회와 광고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면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는 모든 활동에 있어 꼼꼼하고 신중한 처사로 책임감 있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어느 날 갑자기 여자대학교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명문대생 수호(정해인)와 서슬 퍼런 감시와 위기 속에서도 그를 감추고 치료해준 여대생 영로(지수)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JTBC 설강화. [설강화 캡처]

앞서 지난 3월 원제 ‘이대기숙사’의 시놉시스 일부가 유출되면서 남자주인공이 운동권인 척 하는 간첩으로 설정된 점, 또 다른 남자주인공이 안기부 팀장이지만 ‘정의롭고 대쪽같은 인물’이라 소개된 점을 문제 삼으며 역사왜곡 우려가 불거졌다.

당시 JTBC 측은 “‘설강화’는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고 안기부와 간첩을 미화하는 드라마가 결코 아니다”며 “현재의 논란은 유출된 미완성 시놉시스와 캐릭터 소개 글 일부의 조합으로 구성된 단편적인 정보에서 비롯됐고, 파편화된 정보에 의혹이 더해져 사실이 아닌 내용이 사실로 포장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설강화’는 18일 첫 방송 후 방영 중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하루도 안 돼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데 이어, 다음날 설강화 협찬사인 싸리재마을과 도자기업체 도평요, 기능성차 브랜드 티젠 측 등이 광고와 협찬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