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아비로서 머리 숙여 사과”…‘아들도박’ 보도에 즉각 입장
아들 도박 의혹 보도에 “불미스런 일 죄송”
사과문 통해 거듭 사과 “제 아들 맞다”
“가르침에 부족함…치료도 받게 하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사회대전환위원회 출범식을 마친 뒤 이 후보의 아들 도박 의혹 관련 사과 발언을 한 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6일 오전 본인 아들의 불법 도박 의혹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해당 의혹이 언론에 보도된지 몇 시간만에 서둘러 고개를 숙인 것이다. 이 후보가 아들의 불법 도박 여부까지는 거론하지 않았지만, 치료를 받게 하겠다고 한 점에서 사실상 의혹을 시인하고 사과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사회대전환위원회 출범식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 여러분께 매우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리고 깊이 사죄드린다”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이 후보는 “제 가족과 관련해서 매우 불미스런 일이 발생했다. 자식을 가르치는 부모 입장에서 참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사과문을 통해 “언론보도에 나온 카드게임 사이트에 가입해 글을 올린 당사자는 제 아들이 맞다”며 “제 아들의 못난 행동에 대하여 실망하셨을 분들께 아비로서 아들과 함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며 “치료도 받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아들이 일정 기간 유혹에 빠졌던 모양이다. 부모로서 자식을 가르침에 부족함이 있었다”며 “아들도 자신이 한 행동을 크게 반성하고 있다. 스스로에 대해 무척이나 괴로워한다. 온당히 책임지는 자세가 그 괴로움을 더는 길이라고 잘 일러주었다”고 밝혔다.

조선일보는 이날 오전 이 후보의 아들 이씨로 추정되는 네티즌이 2019년 1월부터 2020년 7월까지 미국에 서버를 둔 온라인 포커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온라인 포커머니 구매·판매와 관련된 글을 100건 이상 올렸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씨는 수도권의 오프라인 도박장을 방문한 후기 형식의 글도 남겼고, 금액 제한이 없는 불법 게임에서 500만원을 잃었다는 내용의 게시글도 올리면서 스스로를 ‘도박 중독자’ ‘도박꾼’이라고 지칭하기도 했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